UPDATED. 2018-08-17 19:21 (금)
불붙은 전자담배 유해성 논란
불붙은 전자담배 유해성 논란
  • 이윤주 기자 skyavenue@the-pr.co.kr
  • 승인 2018.06.08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리뷰] 식약처, “일반담배보다 타르 더 많다”…중앙 “흡연자 꼬드긴 과장·허위 광고, 철저히 조사해 책임 물어야”
주요 이슈에 대한 다양한 해석과 논평, ‘미디어리뷰’를 통해 한 눈에 살펴봅니다.
Today: 전자담배 유해성분 검출

 

서울 시내 한 편의점에서 궐련형전자담배가 진열돼 있다. 뉴시스
서울 시내 한 편의점에서 궐련형전자담배가 진열돼 있다. 뉴시스

[더피알=이윤주 기자] 일반담배보다 덜 유해하고 냄새도 없다고 알려진 궐련형 전자담배에서도 일반담배와 같은 유해 성분이 검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에서 시판되는 3개 궐련형 전자담배 제품을 조사한 결과, 니코틴 양은 기존 일반 담배와 유사하지만 타르 양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난 7일 밝혔다.

그러나 궐련형 전자담배 제조·판매사들은 식약처의 이 같은 분석이 잘못됐다며 정면 반박에 나서 전자담배의 유해성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중앙일보: 발암물질에 타르 덩어리, 흡연자 속인 전자담배 규제해야

중앙일보는 “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 BAT의 글로, KT&G의 릴 등 3개 제품에 발암물질이 들어 있고, 타르도 일반 담배보다 수십 배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일반 담배보다 90% 이상 덜 해롭다’며 흡연자를 꼬드긴 광고가 거짓으로 드러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더 충격적인 것은 타르가 일반 담배(0.1~8㎎)보다 최고 93배(4.8~9.3㎎)나 많다는 사실이다. 일반 담배에 없는 정체불명의 유해물질 경고등이 켜진 것”이라며 “게다가 중독성이 강한 니코틴도 일반 담배와 비슷했다”고 비난했다.

중앙은 “흡연자를 속이며 배를 불려 온 업체의 상술은 범죄행위나 다름없다. 유통이 시작된 지난해 5월 20만 갑이던 판매량이 올 4월에는 2810만 갑으로 100배 이상 급증했다. 시장점유율이 10%에 육박한다”며 “과장·허위 광고는 철저히 조사해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한국일보: 국민건강 위협 공식 확인된 궐련형 전자 담배

한국일보는 식약처의 발표에 대해 “필립모리스 등 제조사 측은 이번 결과가 궐련형 담배의 발암물질이 일반 담배보다 훨씬 적다는 종전 연구결과를 재확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며 “식약처 설명으로도 궐련형 담배의 발암물질 양은 일반 담배의 20% 안팎 수준이었다. 최근 독일연방위해평가원도 비슷한 결과를 내놨고, 일본호흡기학회도 주요 발암물질의 경우 궐련형 담배가 일반 담배보다 적다고 평가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궐련형 담배를 피울 경우 비흡연 때보다 훨씬 높은 농도로 발암물질을 흡입한다는 점”이라며 “궐련형 담배를 피울 때 포름알데히드는 일반 대기에서보다 20% 더 많이, 아세트알데히드는 2~8배 더 마시게 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초미세먼지는 최대 40배 더 많이 흡입할 수 있다고 한다”고 반박했다.

한국은 “이번 조사결과는 1년 만에 판매량이 140배나 증가하는 등 끽연가들 사이에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궐련형 담배 역시 국민 건강에 백해무익하다는 공식 경고인 셈”이라고 못박았다.

△국민일보: 전자담배도 해롭기는 마찬가지라는 식약처 연구

국민일보는 “전자담배는 최근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국내 판매량은 지난해 4월 10만갑에 불과했지만 7월에는 960만갑이 됐고 10월에는 2070만갑까지 늘었다”며 “4월 기준 시장점유율은 예상(6%)을 넘어 9.4%까지 치솟았다. 그만큼 일반담배에서 전자담배로 갈아타는 애연가들이 많아졌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일반담배보다 덜 유해하다는 제조회사들의 전략이 먹힌 측면이 있다”며 “이들은 전자담배의 유해성 논란이 이어질 때마다 ‘사실적 근거를 바탕으로 해야 한다’라고 강변했다. 하지만 이 주장은 더 이상 설득력을 얻지 못하게 됐다”고 비판했다.

국민은 “전자담배가 일반담배보다 저감효과가 없다는 사실이 입증된 이상 정부는 전자담배 업계의 반발로 그동안 미뤄왔거나 머뭇거렸던 각종 관련 규제 등을 과감히 추진할 필요가 있다”며 “전자담배에 부착하는 경고 그림 수준을 기존 주사기에서 혐오성을 강조한 사진 등으로 한층 높여야 한다. 미국처럼 제조회사들이 제품 출시하기 전에 성분 함유량과 유해물질을 분석한 결과를 제출하도록 하는 법안도 하루빨리 제정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