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7 19:21 (금)
지방선거 사전투표율 높지만…막판 네거티브 ‘얼룩’
지방선거 사전투표율 높지만…막판 네거티브 ‘얼룩’
  • 이윤주 기자 skyavenue@the-pr.co.kr
  • 승인 2018.06.11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리뷰] 전국 평균 20.14% 기록…서울신문 “경기지사 선거전, 삼류 막장드라마 방불케 해”
주요 이슈에 대한 다양한 해석과 논평, ‘미디어리뷰’를 통해 한 눈에 살펴봅니다.
Today: 지방선거 사전투표

 

제 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사전투표가 시작된 8일 사전투표를 하기 위해 몰려든 유권자들로 많은 기표소가 가득 차 있다. 뉴시스
제 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사전투표가 시작된 8일 사전투표를 하기 위해 몰려든 유권자들로 많은 기표소가 가득 차 있다. 뉴시스

[더피알=이윤주 기자]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율이 최종 20.14%로 마감됐다. 전국 단위 선거로는 두 번째 높은 사전투표율이다.

그러나 선거 때마다 되풀이되는 후보자들의 무분별한 정치 공세와 네거티브 공방이 격화되며 유권자들의 피로도를 높이고 있다.

△한국일보: 예상 뛰어넘은 사전투표 열기, 지방권력 재편 주목된다

한국일보는 “6·13 지방선거의 사전투표율이 예상을 크게 웃돌아 20%를 돌파했다”며 “9일까지 이틀 간 진행된 사전투표에서 유권자의 20.14%가 한 표를 행사, 전국 단위 선거에서 지난해 5월 대선 다음으로 높은 사전투표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유권자들이 지방권력에 대해서도 고강도 견제와 관심을 표시함에 따라 예상 외로 높은 사전 투표율이 지방권력 재편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고 덧붙였다.

한국은 “정치권은 높은 사전투표율 앞에서 아전인수식 잣대를 들이대고 있다. 여당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한반도 평화를 바라는 국민적 열망의 표시로 해석했으며 야당은 경제 파탄과 독선적 국정운영에 대한 심판의 민심이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시험대에서 어떤 결론이 나더라도 정치권은 승복을 하고 민심이 던져주는 시대적 과제를 겸허하게 이행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서울신문: 도지사 진흙탕 싸움 경기도, 사전투표율도 바닥

서울신문은 “유권자들이 흡족했던 선거전이 있었겠느냐마는 이번 지방선거는 해도 너무한 수준”이라며 “특히 경기지사 선거전은 삼류 막장드라마를 방불케 한다. 정책 대결은 온데간데없이 실종됐는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영화배우 김부선씨의 스캔들을 따지는 것이 선거의 목표가 된 듯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 8, 9일의 사전투표에서 경기도의 투표율은 전국 평균 20.14%에 크게 못 미치는 17.47%에 그쳤다”며 “그 이유를 어렵게 찾을 필요가 없다. 어떤 유권자가 이런 한심한 선거전에다 금쪽같은 시간을 허비하고 싶었겠는가”라고 꼬집었다. “정책 대결은 한마디 없이 날마다 추문 들추기에 혈안인 야당 후보들도 한심하기는 도긴개긴”이라고 비판했다.

△경향신문: 선거 참여 열기 잠재우는 혼탁 선거전

경향신문은 “선거 막판에 이르면서 이런 흐름을 거스르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며 “정태옥 전 자유한국당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지난 7일 YTN 생방송 뉴스에 출연해 ‘(일자리 있는 사람은 서울로 가지만) 일자리를 갖지 못하고 지방을 떠나야 할 사람들이 인천으로 온다’ ‘서울에서 살던 사람들이 이혼 한번 하면 부천 정도로 간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인천과 부천 시민들을 이류시민으로 폄훼하는 망언”이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또 “후보자 간 비방과 검증을 빙자한 네거티브 공방도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다. 한국당 김문수,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상대 후보를 찍으면 여당 후보가 당선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자신의 비전과 정책으로 지지를 호소하기는커녕 시민의 선택을 정치공학적 시선으로 접근하는 태도는 실망스럽다”고 나타냈다.

경향은 “네거티브 캠페인은 유권자의 합리적 사고와 시민의 삶을 결정할 중요한 정책으로부터 눈을 돌리게 한다. 종국에는 정치에 대한 혐오를 부른다”며 “이런 일을 정치의 중심인 정당과 그 소속 후보들이 주도하는 것은 정치에 대한 배신이나 마찬가지다. 정당과 후보들은 지금이라도 자중하고 정책 선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