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2 17:45 (월)
대한항공이 온라인으로 광고 활동을 재개했다
대한항공이 온라인으로 광고 활동을 재개했다
  • 박형재 기자 news34567@the-pr.co.kr
  • 승인 2018.07.16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델타항공과 조인트벤처 영상 선봬…TV광고 여부는 미정
이달부터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에서 집행되고 있는 대한항공 X 델타항공 관련 광고 영상. 화면 캡처
이달부터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에서 집행되고 있는 대한항공 X 델타항공 관련 광고 영상. 화면 캡처

[더피알=박형재 기자] 대한항공이 지난 4월 ‘물컵 갑질 사태’ 이후 중단했던 광고를 재개했다. TV는 아니고 온라인 광고다. 작은 변화지만 ‘오너리스크’로 움츠렸던 대한항공이 대외 활동을 다시 시작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광고 재개 건과 관련해 대한항공 관계자는 <더피알>과의 통화에서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의 조인트 벤처 시행 관련 소식을 지난 4일부터 온라인 영상으로 노출하고 있다”고 전했다.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에 올라온 해당 영상을 보면 대한항공과 델타항공 양사의 파트너십으로 더 많은 항공편과 빠르고 편한 환승, 마일리지 혜택 등을 강조하고 있다. 조인트벤처는 두 회사가 모든 좌석을 공동 판매하고 운영 수익도 나누는 항공사 간 가장 높은 수준의 협력 관계다.

앞서 업계에선 여행성수기를 맞아 대한항공이 7월을 기점으로 광고 등 마케팅을 재개할 것이라는 얘기가 나돌았다. 오너이슈 때문에 회사 차원의 마케팅까지 오래 방치하는 건 득이 되지 않는다는 판단에서였다. 대항항공이 이 시기 대규모 TV광고를 진행해왔다는 점도 설득력을 더했다.  

하지만 대한항공 관계자는 “아시다시피 기업 관련 민감한 이슈가 있어서 TV광고 등 성수기 광고 집행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도 “광고 재개 여부는 고민 중이다. 하게 된다면 델타항공과 조인트 벤처를 소개하는 내용이 될 것 같다”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물컵 갑질’ 논란이 있던 기존 광고회사에 새 광고를 맡길지 여부에 대해서는 “지금은 정해진 게 없다”고 말을 아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