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2 17:45 (월)
‘AI 윤리’ 위기 맞은 구글, 이제 공은 아마존·MS로
‘AI 윤리’ 위기 맞은 구글, 이제 공은 아마존·MS로
  • 임준수 micropr@gmail.com
  • 승인 2018.07.26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준수의 캠페인 디코딩] 공개적 원칙 제시로 직원 반발 가라앉혀…경쟁사 의문의 1패?
인공지능(AI) 윤리 문제로 구글러들의 강한 반발을 산 구글은 전방위 위기관리에 나서야 했다. 사진은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모습. 뉴시스/AP
인공지능(AI) 윤리 문제로 구글러들의 강한 반발을 산 구글은 전방위 위기관리에 나서야 했다. 사진은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모습. 뉴시스/AP

구글과 미 국방부의 ‘프로젝트 메이븐(Project Maven)’ 프로젝트가 몰고온 파장은 인공지능(AI) 시대 윤리적 문제와 함께 기업의 사회적 책임, PR윤리 등의 다양한 함의를 담고 있습니다. 3회에 걸쳐 연재합니다. 
① 예고된 적색육 파장
② 구글식 위기관리
③ 교과서 벗어난 PR적 교훈

[더피알=임준수] 구글의 군사용 드론 개발은 안팎에서 엄청난 파장을 불러왔다.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이해관계자인 직원들이 공개서한을 발표하며 신뢰 문제를 공개적으로 지적하며 구글을 압박했다.

위기상황에 직면한 구글 경영진은 지난 6월 1일 직원들의 우려와 걱정, 그리고 분노를 달래기 위한 첫 번째 중요한 조처를 했다. 구글의 클라우드 분야 최고책임자인 다이앤 그린(Diane Greene)은 펜타곤과 이미 체결한 계약은 존중해야 하므로 내년 3월까지 수주한 일을 진행하겠지만, 계약이 끝나면 연장하거나 새로운 계약을 맺지 않을 것을 공언했다.

그리고 6월 7일 구글 CEO 피차이 씨는 블로그 글을 통해 AI기술 리더로서 구글은 이 기술을 올바르게 사용할 책임을 느낀다고 밝혔다. 또한 구글의 인공지능 연구개발과 사업 결정에 있어 구체적 기준이 될 7가지 원칙을 제시했다. 

(1)사회적으로 유익하자 (2)불공정한 편견을 만들거나 강화하는 것을 피하자 (3)안전하게 제작되고 성능 시험을 하자 (4)사람이 적절히 통제하고 사람에 책임을 다하자 (5)인공지능 개발과 활용에 있어 프라이버시 원칙을 견지하자 (6)과학적 탁월함의 추구에 있어 높은 기준을 견지하자. (7)잠재적으로 유해하거나 악의적인 활용을 제한하기 위해 개발과 활용의 주된 목적과 이용, 독창성과 일반적 활용 가능성, 의미 있는 영향의 규모, 고객용 도구의 통합 혹은 맞춤형 솔루션 개발을 포함한 범용 도구의 제공 여부 등을 고려하자.

이와 함께 구글은 자신들이 추구하지 않은 AI 활용 분야를 4가지로 요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