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2 19:50 (월)
고개 숙인 공정위…전임 수장들 줄소환
고개 숙인 공정위…전임 수장들 줄소환
  • 이윤주 기자 skyavenue@the-pr.co.kr
  • 승인 2018.08.03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리뷰] 퇴직 간부 불법 취업 알선…서울신문 “대기업과 짬짜미한 ‘슈퍼 갑질’”
주요 이슈에 대한 다양한 해석과 논평, ‘미디어리뷰’를 통해 한 눈에 살펴봅니다.
Today: 공정위 불법 재취업 의혹

 

공정거래위원회 퇴직 간부들의 특혜취업 의혹과 관련, 노대래 전 공정위원장이 2일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공정거래위원회 퇴직 간부들의 특혜취업 의혹과 관련, 노대래 전 공정위원장이 2일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더피알=이윤주 기자] 공정거래위원회의 전임 최고위직 인사들이 줄줄이 구속되고 검찰의 소환 조사를 받고 있다. 공정위 퇴직 간부들의 재취업 특혜 의혹에 관여한 혐의다.

검찰은 지난 2일 노대래 전 위원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앞서 지난달 31일에는 같은 혐의로 정재찬 전 위원장과 김학현 전 부위원장을 구속한 바 있다.

△서울신문: 전직 수장들이 줄줄이 구속·소환된 ‘공정거래’위원회

서울신문은 “공정거래위원회는 쥐구멍에라도 숨고 싶을 것이다. ‘경제 검찰’이니 ‘공정’이니 하는 이름표를 반납해야 할 판”이라며 “37년 공정위 역사상 위원장과 부위원장 출신들이 한꺼번에 구속되고 줄소환된 일은 처음이다. 그 사유가 딴것도 아니고 대기업과 짬짜미한 ‘슈퍼 갑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그동안 공정위 퇴직 간부들의 기업체 재취업은 뿌리 깊은 관행으로 소문이 짜했다. 검찰에 구속되거나 소환된 수장들의 혐의는 거의 판박이다. 풍문으로만 듣던 관행이 얼마나 조직적으로 진행됐는지 미뤄 짐작할 만하다”며 “인사 부서인 운영지원과에서는 ‘퇴직자 관리 방안’이라는 문건을 만들어 재취업 리스트를 따로 관리했다. 행정고시 출신은 2억 5000만원선, 비고시 출신은 1억 5000만원선으로 재취업 연봉 가이드라인도 마련했다”고 밝혔다.

서울은 “김상조 위원장은 공정위 혁신을 떠들썩하게 약속했다”며 “썩은 환부를 도려내는 특단의 개혁안을 내놓지 않는다면 국민 불신은 돌이킬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겨레: ‘최대 위기’ 공정위, 뼈를 깎는 쇄신만이 답이다

한겨레는 “이들 최고위급 간부가 받는 혐의는 대기업을 압박해 퇴직 간부들을 위한 자리를 마련해줬다는 것”이라며 “다른 부처도 아니고 기업을 감시해야 할 공정위가 이런 혐의를 받는다니, 개탄스럽기 짝이 없다.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긴 꼴“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 공정위가 받고 있는 혐의는 통상적인 수준을 넘어선다. 개인 차원에서 알음알음으로 부탁해 취업을 한 게 아니라 공직자윤리법을 피할 수 있게 미리 ‘경력 세탁’을 해주고 조직을 동원해 자리를 만들어 달라고 기업을 압박했다”며 “계획적이고 조직적인 불법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문은 “공정위 일각에선 검찰 수사가 전속고발권 폐지 문제를 둘러싼 공정위와 검찰 간의 갈등에서 비롯됐다는 ‘밥그릇 싸움론’을 제기한다. 여전히 정신을 못 차린 듯하다”며 “이런 자세로는 국민 신뢰를 받는 조직으로 거듭나기 어렵다. 지금은 뼈를 깎는 반성과 쇄신만을 생각할 때”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