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2 19:12 (월)
文대통령 50%대 지지율에 대한 해석
文대통령 50%대 지지율에 대한 해석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8.08.10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리뷰] 경제 문제 영향…서울신문 “일희일비 말고 규제 개혁 매진해야”
주요 이슈에 대한 다양한 해석과 논평, ‘미디어리뷰’를 통해 한 눈에 살펴봅니다.
Today: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58%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취임 후 처음으로 50%대로 떨어졌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취임 후 처음으로 50%대로 떨어졌다.

[더피알=안선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취임 후 처음으로 50%대로 떨어졌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와 tbs가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전국 성인 남녀 1507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 평가율이 한 주 사이 5.2%포인트 빠진 58.0%를 기록했다.

최저임금 인상과 성장률 하락 등 어려운 경제 상황이 대통령 지지율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매일경제: 文 대통령 취임후 첫 50%대 지지율, 문제는 경제다

매일경제는 “58%는 여전히 높은 수준의 지지율”이라면서도, 6·13 지방선거 이후 가파른 하락세를 보이는 가운데 반전 소재가 별로 보이지 않는다는 점에 주목했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은 결국 경제 상황과 연결돼 있다며, 최저인금 인상과 저소득층 일자리 감소, 중장기적 전기료 인상을 불러올 수 있는 탈원전 정책, 지난 정권 적폐 청산과 재벌개혁에 몰두하는 모습 등을 지적했다.

매경은 “최근 문 대통령은 규제 철폐와 혁신성장 행보에 주력하면서 국정의 무게중심을 과거에서 현재와 미래로 옮기고 있다. 다행한 일”이라 평가하면서 이같은 행보에 보다 힘을 실을 것을 요구했다.

▷서울신문: 문 대통령 취임 후 최저 지지율 58% 의미 새겨야

서울신문은 지지율 급락 원인을 리얼미터 측이 밝힌 ‘김경수 경남지사의 드루킹 특검 출석, 기대에 못 미친 전기요금 인하 등 폭염 대책’ 등과 함께 누적된 경제적 악재로 꼽았다.

최저임금을 인상했지만 소득주도성장에 가시적 성과가 없었고, 일자리는 월 10만명대로 외환위기 이후 최악이라는 평가다. 주 52시간 노동도 혼란을 키우고, 교육부의 대입정책 결정 방식도 나빴다는 주장이다.

이같은 상황으로 중도·보수층이 지지를 거둬들이고, 최근 은산분리 정책 완화와 의료 부문의 규제완화 등을 추진하면서 민주당 지지층마저 반발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그럼에도 “집권 2년차에도 대통령의 인기가 70% 이상 고공행진할 수 있다는 발상 자체가 비현실적”이라며 지지율이 하락했다고 일희일비하지 말고, “대통령과 여당은 규제 개혁을 통한 혁신성장을 위해 매진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한국경제: 지금 정부에 필요한 건 ‘정책 운용의 묘’다

한국경제 역시 주52시간 근무와 최저인금 두자릿수 인상, 탈(脫)원전 정책, ‘규제개혁=재벌개혁 후퇴’라는 발상 등을 비판 지점으로 삼았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이 휴가복귀 일성으로 “‘실사구시(實事求是)’를 강조한 것은 반갑고 다행스럽다”며 “최근의 규제개혁 행보가 꾸준히 지속된다면 우리 경제의 막힌 곳을 뚫고 굽은 것을 펴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 바라봤다.

이 신문은 “김대중·노무현 대통령도 이념보다 국익과 경제·민생을 앞에 뒀기에 4대 개혁, 한·미 FTA 같은 ‘외로운 결단’을 내렸고, 정책 유연성에도 인색하지 않았다”며 정책 추진에 있어 ‘무모한 돌진’을 멈추고 운용의 묘를 살려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