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5 23:30 (목)
[백분토론] “커뮤니케이터로서 갖고픈 슈퍼파워는?”
[백분토론] “커뮤니케이터로서 갖고픈 슈퍼파워는?”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18.08.28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호 기념 100분 오픈채팅 ②…“마음에 평화를 찾아”

[더피알=조성미 기자] 매거진 100호 기념으로 ‘100분 토론’을 해보기로. 100분(分)은 길다는 생각에 100명으로 살짝 의미를 틀고,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의 문을 열었습니다. 

당일 2시간 전 더피알 페이스북(facebook.com/ThePRnews)에 100분을 모신다는 소식을 알렸습니다. 참여가 미미하면 어쩌나 하는 불안감이 스치던 차, 저희의 새로운 시도가 궁금하셨던 듯 재빨리 입장해 약 한시간 반을 기다린 고마운 분들도 계셨습니다. (시작도 전에 나가버리면 어쩌지... 내심 초조했어요 ㅠㅜ) 그리고 70~80분과 함께 토론 시작!

 주제  일에 대한 만족도 l 커뮤니케이터로서 갖고 싶은 슈퍼파워 l 현실과 이상의 괴리가 극렬했던 순간 l 자기계발 분야와 방법 l 워라밸과 주 52시간 체감도 l  to 더피알  

두 번째로 커뮤니케이터로서 갖고 싶은 슈퍼파워는 뭔지 물어봤습니다. 

실무와 밀접히 관련 있는 보기를 아래와 같이 제시했는데요. 

①종합일간지 지면에 한 달에 최소 한 번 인터뷰 낼 수 있는 인맥 
②게시물 올렸다 하면 좋아요 10만개 터지는 드립력 
③‘아 이거 아닌데’라는 클라이언트(혹은 상사)의 마음을 읽을 수 있는 독심술
④처음 만난 상대도 사로잡을 수 있는 맛집DB
⑤보도자료 작성, 전화 응대, 모니터링 등이 동시에 가능한 멀티태스킹
⑥언제 어디서나 무슨 말에도 평정심을 유지할 수 있는 마음의 평화
⑦그 외

가장 많은 선택은 마음의 평화였습니다. 워낙 사람으로 받는 스트레스가 많기에 마음을 다스리는 것이 기본 소양으로 요구되는 듯합니다.

다음으로는 드립력이나 인맥 등 업무 성과와 직결되는 능력들을 선택하셨네요. 또한 기타 의견에서 포털 노출 및 유력지 보도 등에 대한 욕심도 나타났습니다.

에이전시 종사자들에게는 ‘아 이거 아닌데’란 행간의 의미를 파악하는 것도 필요한 능력으로 꼽혔네요. 

이날의 100분 토론의 전체 내용이 궁금한 분들은 더피알 매거진 8월호를 참고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