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20 18:28 (화)
네이버, 뉴스 댓글에서 손 뗐다
네이버, 뉴스 댓글에서 손 뗐다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18.10.22 16: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별 언론사가 공개/비공개, 섹션별 기준 선택…전문가 “의도적 혹은 자연적으로 여론 왜곡 심화할 가능성 높다”
네이버가 22일부터 뉴스 댓글 운영을 개별 언론사에 맡긴다. 사진은 연합뉴스
네이버가 22일부터 뉴스 댓글 운영을 개별 언론사에 맡긴다. 사진은 연합뉴스 경제섹션에 노출된 기사 댓글란. 

[더피알=강미혜 기자] 네이버가 뉴스 댓글에서 손을 떼고 개별 언론사가 선택하는 방식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언론사별로, 또 섹션별로 각기 다른 기준이 적용된다.

22일 네이버에 따르면, 이날부터 네이버에 노출되는 뉴스 댓글 공간은 기사를 제공하는 각 언론사 재량에 맡겨졌다.

이에 따라 네이버와 콘텐츠제휴(CP)를 맺은 언론사가 섹션별로 댓글에 대한 공개/비공개를 택할 수 있다. 가령 경제 섹션으로 분류되는 기사의 댓글은 공개하고, 정치나 사회 등의 댓글란은 비공개로 돌릴 수가 있는 것이다.

단, 어뷰징 및 불법 콘텐츠 유통과 같은 비정상적 이용 여부에 대한 모니터링은 계속 네이버에서 진행한다.

댓글 정렬기준도 기존 △최신순 △순공감순 △공감비율순에서 이번에 △과거순을 추가해 좀 더 다변화했으며, 이 역시 개별 언론사가 섹션별로 선택할 수가 있다.

현재 네이버는 정치기사에 한해 ‘네이버 뉴스 댓글’과 ‘언론사 뉴스 댓글’을 병행해 노출하고 있으며, 정렬기준도 ‘최신순’만 적용 중이다.

개편된 네이버 뉴스 댓글 운영안. 네이버 제공
개편된 네이버 뉴스 댓글 운영 방식. 네이버 제공

네이버 측은 “편집권과 댓글 정책까지 모두 언론사에게 넘기고 네이버는 연결이라는 본연의 가치에 더욱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의 이번 개편안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직후인 지난 5월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내용을 확정, 실행하는 것이다.

드루킹 일당이 매크로 프로그램을 통해 뉴스 댓글 순위를 조작해 여론을 호도하려 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면서 댓글 관리 주체인 네이버는 언론과 정치권의 집중포화를 받은 바 있다. ▷관련기사: ‘갑’과 ‘을’ 입장 뒤섞였던 네이버 기자회견 현장

네이버 입장에서 보면 ‘골치 아픈’ 뉴스 댓글을 언론사 책임으로 이양해 댓글로 인한 사회적 비판에서 일정 부분 자유로울 수 있게 되는 셈이다.

그러나 전문가는 언론사가 댓글 운영 원칙을 정한다고 해도 포털이 관리 책임을 벗을 순 없으며, 오히려 여론 왜곡 현상이 심화되는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최진순 건국대 언론홍보대학원 겸임교수(한국경제 차장)는 “상당수 언론사가 자사 사이트나 포털에 전송된 뉴스 댓글에 대한 담당자가 없는 상황에서 다수의 사람이 몰려드는 포털에서의 댓글관리를 효과적으로 할 수 있을지 미지수”라며 “댓글 공간은 빌려주되 댓글 관리는 언론사에 위임하는 것이 포털의 면책 사유가 될 수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또한 “현 추세로 보면 언론사별로 특정 섹션, 특히 정치기사에서 의도적 혹은 자연적으로 여론 왜곡이 심화할 가능성이 높다. 가령 보수성향 매체의 정치기사에는 보수층 의견이 월능히 높거나, 진보층 반론이 집중되는 등 댓글의 편향성, 혐오성이 가중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댓글조작이나 혐오성 댓글 난립 등 운영상 발생할 수 있는 책임은 언론사에 전가하면서 포털 이용자 체류시간을 늘리는 댓글 영역은 남겨두는 것”에 의문을 표하며 “현재의 문제점에 대한 진단과 기술적·정책적 대안 제시가 없는 한 (네이버의 이번 방침은) 댓글 서비스 운영에 따른 사회적 비판 여론을 비껴가기 위한 또하나의 ‘눈 가리고 아웅’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정도리 2018-10-22 20:29:55
좋은 보도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