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20 18:28 (화)
눈높이 맞춰 탈북 청소년 마음건강 챙겨요
눈높이 맞춰 탈북 청소년 마음건강 챙겨요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18.11.01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일기획 사회공헌 마음동무 프로그램…랩 수업 등으로 호응 높여
마음동무 프로그램에 참가한 탈북 청소년들이 녹음실에서 자신의 꿈을 주제로 만든 랩을 녹음하고 있다.
마음동무 프로그램에 참가한 탈북 청소년들이 녹음실에서 자신의 꿈을 주제로 만든 랩을 녹음하고 있다.

[더피알=조성미 기자] ‘마음 교과서’를 제작해 시범교육을 실시하는 등 청소년들의 마음건강 증진을 위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는 제일기획이 ‘마음동무’ 프로그램을 통해 탈북 청소년의 심리·정서 안정을 지원하고 있다.

마음동무는 탈북 청소년들의 트라우마 치유를 통한 남한 생활 적응을 돕기 위해 2016년부터 추진 중인 제일기획의 대표 사회공헌 활동으로 남북하나재단과 함께 탈북 아동·청소년 대안학교 4곳에서 마음동무 프로그램을 실시했으며 현재는 5번째 학교에서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마음동무 프로그램을 이수한 4개 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심리상태를 분석한 결과, 전체 학교에서 우울(11.8→8.7점), 불안(10.0→9.0점), 외상 후 스트레스(13.0→11.4점) 등 부정적인 지표가 평균적으로 감소하는 성과가 나타났다. 특히 임상적으로 위험한 우울 상태(우울척도 22점 이상) 였던 4명의 학생 모두가 정상범위로 회복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또한, 작년 하반기부터 10대 청소년들의 눈높이에 맞춘 ‘랩 수업’과 ‘역할극 테라피’를 추가로 도입해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랩 수업은 탈북 청소년들이 가정이나 학교에서 느꼈던 감정과 자신의 꿈에 대해 자연스럽게 표현할 수 있도록 돕는 수업으로, 자신의 이야기로 직접 가사를 쓰고 녹음실에서 랩을 녹음해보는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한 대안학교에서 탈북 청소년들의 심리ㆍ정서 지원을 돕는 ‘마음동무’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한 대안학교에서 탈북 청소년들의 심리ㆍ정서 지원을 돕는 ‘마음동무’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같은 성과를 거둔 배경에는 전문적인 프로그램이 큰 역할을 했다. 마음동무 프로그램 개발 및 심리치료를 지원하고 있는 정유숙 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랩 수업 등의 과정이 포함된 마음동무 프로그램은 탈북 청소년들이 자신의 정서를 이해하고 표현하는 경험을 통해 현재 겪고 있는 심리적 어려움을 완화시키고 강점을 강화시켜줌으로써 사회성과 자존감을 높인다는 점이 장점이다”라고 설명했다.

제일기획 관계자는 “더 많은 탈북 청소년들이 마음동무 프로그램을 통해 심리적 안정감을 찾고 잘 정착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 참가자를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일기획은 탈북 청소년들의 언어 정착을 돕는 남북한 언어 변환 애플리케이션 ‘글동무’와 탈북 청소년 대상 학과·진로 멘토링 프로그램인 ‘길동무’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