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20 18:28 (화)
10년 끈 ‘지상파 중간광고’, 종착역 눈앞
10년 끈 ‘지상파 중간광고’, 종착역 눈앞
  • 문용필 기자 eugene97@the-pr.co.kr
  • 승인 2018.11.08 18: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중 방통위 입법예고 가능성…‘종편 신문사’ 일제히 비판

[더피알=문용필 기자] 10여년간 이어져온 지상파 방송의 중간광고 도입 문제가 종착역을 코앞에 둔 모양새다.

업계에 따르면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이달 중 지상파 중간광고 도입을 위한 입법예고에 나설 예정이다. 절차는 비교적 간단하다. 국회의 동의를 받을 필요 없이 방통위 내부 논의를 거쳐 방송법 시행령만 개정하면 된다.

현행 방송법 시행령 제 59조에 따르면 지상파 방송 사업자는 스포츠 경기나 문화‧예술행사를 제외하면 중간광고를 할 수 없도록 돼있다. 반면, 종합유선방송사업자나 위성방송사업자의 경우에는 45분 이상의 프로그램이라면 방송 시간에 따라 최대 6회까지 1분 이내의 중간광고가 허용돼있다.

입법예고 후 의견수렴 기간이 40여일 정도 걸린다는 점을 감안할 때, 이달 중순까지 방통위가 전체회의에서 이 문제를 처리한다면 올해 안에 모든 절차가 매듭지어질 가능성도 있다.

앞서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지상파 중간광고의 조속한 도입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시사해왔다. 일례로 이 위원장은 지난달 11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지상파 중간광고 도입이 방통위의 확실한 입장이냐”는 질문에 “그렇게 갈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며 “국감 이후로 (방통)위원들과 긴밀하게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중간광고 도입을 위한 방통위의 ‘잰걸음’은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지상파 3사의 경영상황과 무관치 않다.

정해진 범위 내에서 광고를 자율 편성할 수 있는 광고총량제가 허용되고 인기 드라마나 예능 프로그램을 1,2부로 나눠 그 사이에 광고를 넣는 ‘프리미엄 광고(PCM)’까지 도입했지만 광고매출은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방통위의 ‘2017년 방송산업실태 조사보고서’에 따르면 지상파 방송 광고 매출액은 2008년 2조1998억원에서 2016년 1조6228억원까지 급감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뉴시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뉴시스

다만, 방통위 관계자는 <더피알>과의 통화에서 해당 사안에 대해 “논의 중”이라며 여전히 말을 아꼈다. 미디어 업계 전체의 서로 다른 이해관계가 얽혀있는 민감한 사안인 만큼 ‘말조심’에 나서는 분위기가 역력해 보인다.

지상파 방송사 입장에서는 쌍수 들어 환영할 일이지만 전체 광고시장의 ‘파이’가 한정된 상황에서 종합편성채널(이하 종편)이나 여타 케이블TV PP(Program Provider, 방송채널사업자)의 광고물량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한 유료방송업계 관계자는 “지상파가 어렵다고는 하지만 개별 PP들도 어려운 건 마찬가지인데 이에 대한 이야기는 나오지 않는다”며 “지상파가 경영혁신안을 내놓지 않은 상태에서 정부가 (선제적으로) 중간광고 도입을 허용해준다면 반대할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종편을 소유한 주요 일간지들도 비슷한 논리로 지상파 중간광고 도입에 강한 거부감을 표시하고 있다. 특히, 이달 들어 자사 지면을 통해 비판을 퍼붓고 있다.

조선일보는 지난 3일자 기사에서 “중간광고가 허용되면 KBS·MBC·SBS 등은 광고 시간이 늘어 연간 1000억원대까지 매출 증가가 예상되는 반면, 케이블TV와 신문·잡지 등 비(非)지상파 매체는 매출 감소가 불가피하다”며 “KBS·MBC 모두 올해 1000억원대 적자가 예상되는 등 '방만 경영' 지적을 받는 지상파 방송사들 요구를 들어주느라, 다른 매체들이 희생을 감수해야 할 판”이라고 지적했다.

또 매일경제는 6일자 기사에서 지상파 광고매출은 줄었지만 전체 방송 매출은 늘었다는 데이터를 근거로 “시장환경 변화에 따라 매출 구조가 달라졌을 뿐 지상파 방송사의 지배력은 여전히 공고하다”는 논리를 폈다. 중앙일보는 ‘명분없는 지상파 중간광고’라는 소제목의 기획기사 2꼭지를 연달아 내보내며 지상파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짚고 나섰다.

중간광고에 대한 부정적인 국민여론도 방통위와 지상파 방송사가 넘어야 할 산이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tbs의 의뢰로 지난달 2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0.9%는 ‘시청권 제한’ ‘프로그램 상업화 유발’등의 이유를 들어 반대 의사를 나타냈다. 찬성응답은 30.1%에 그쳤다.

때문에 방통위가 입법예고에 나선다면 지상파 방송사들은 중간광고 도입이 자사 ‘잇속 챙기기’가 아니라는 점을 적극 어필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상파 방송사 협의체인 한국방송협회는 지난 9월 성명을 통해 “중간광고로 들어올 추가재원은 모두 프로그램 제작비와 상생을 위한 제작환경 개선에 투입하고 프로그램 품질 제고에 집중할 것이며 외주환경과 스태프의 노동환경 개선에도 힘 쓸 것을 국민들께 약속드린다”는 입장을 나타낸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세기미소년 2018-11-08 19:55:13
그냥 코바코를 없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