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4 18:25 (금)
2019 대세는 동영상, 다시 뜨는 검색광고
2019 대세는 동영상, 다시 뜨는 검색광고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8.11.20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마케팅연구회 내년 트렌드 및 키워드 발표, 투자 확대 1위 분야는 소셜미디어
2019년 디지털 마케팅에서 동영상 광고가 가장 주목할 키워드로 꼽힌 가운데 검색광고 중요성도 높게 나타났다.
2019년 디지털 마케팅에서 동영상 광고가 가장 주목할 키워드로 꼽힌 가운데 검색광고 중요성도 높게 나타났다.

[더피알=안선혜 기자] 2019년에도 동영상 광고가 디지털 마케팅 핫 키워드로 꼽혔다. 유튜브 강세 속에서 브랜디드 콘텐츠와 타깃팅 광고 등에 대한 관심도를 크게 상회했다.   

디지털마케팅연구회가 10월 한 달 간 국내 기업 마케팅 관련 담당자 16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설문에 따르면, 내년 주목할 디지털 광고 트렌드로는 동영상이 56%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지난해 조사보다 13%p 가량 증가한 결과다.

▷지난해 조사 바로보기

2위 브랜디드 콘텐츠 광고는 지난해 대비 7%p 줄어든 45%로 나타났고, 같은 기간 오디언스 타깃팅 광고는 6%p 증가한 41%로 3위를 차지했다.

모바일 마케팅 분야 역시 모바일 동영상 광고가 55%로 가장 높게 나타나 동영상 대세 현상을 입증했다.

특이한 건 모바일 검색광고가 지난해 조사에선 10%p 이상 감소했다가 올해는 35% 선으로 다시 높게 나타났다는 점이다. 

반면, 인공지능(AI) 기반 마케팅은 10%p 낮은 31%에 머물렀다.

소셜미디어 마케팅에서 주목할 트렌드로는 인플루언서 마케팅이 43%로 가장 높았다. 인플루언서 마케팅은 파워블로거나 소셜미디어상 파워유저들을 활용해 자연스레 메시지를 전달하는 전략이다.

뒤이어 디지털광고 부문과 동일하게 브랜디드 콘텐츠가 42%를 차지했다. 역시 지난해보다 7%p 낮아져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그밖에 실시간 라이브 방송(33%), 인기 유튜버 등과 협업하는 MCN 콘텐츠 활용(31%) 등도 주요 트렌드로 꼽혔다.

2019년 투자 확대 예상 분야

2019년 디지털마케팅에서 투자 확대가 예상되는 분야는 소셜미디어(50%)로 조사됐다. 지난해보다 9%p 증가했다.

동영상 및 바이럴 마케팅은 45%로 지난해와 동일했고, 검색광고 및 퍼포먼스 마케팅은 20%p 이상 크게 증가해 42%를 기록했다.

한편, 마케터들은 디지털마케팅 전략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로 ‘고객분석’(63%)을 꼽았다.

디지털 접점 고객경험기반 통합(50%)이 그 뒤를 이었고, 미디어 및 캠페인 효과 분석(43%)에 대한 니즈도 높았다.

설문 응답을 토대로 선정한 디지털마케팅 10대 키워드에도 △고객경험 통합관리 및 최적화 △고객데이터플랫폼(CDP) △실시간 개인화마케팅 △오디언스타깃팅 등 고객경험 및 분석과 관련한 항목이 다수 이름을 올렸다.

디지털 마케팅에서 가장 많이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 기술은 2년 연속 인공지능(61%)으로 나타났으며 센서와 인식기술 38%, 블록체인 기술 29%, 음성비서 및 챗봇 25% 순이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웨어러블 디바이스, 3D 영상 및 홀로그램 등도 증가세를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