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9 17:57 (화)
“스토리 장수를 위한 확산 전략은…”
“스토리 장수를 위한 확산 전략은…”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8.11.26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스티 푸하다(Esty Pujadas) 케첨 아태·중동·남아메리카 지역 사장
에스티 푸하다 케첨 아태·중동·남아메리카 지사장. 데이터 분석과 콘텐츠를 오디언스가 원하는 방식으로 원하는 공간에 전달하는 접근을 강조했다.
에스티 푸하다 케첨 아태·중동·남아메리카 지사장. 데이터 분석과 콘텐츠를 오디언스가 원하는 방식으로 원하는 공간에 전달하는 접근을 강조했다.

[더피알=안선혜 기자] 에스티 푸하다(Esty Pujadas) 케첨 사장은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다. 줄리아드 예술학교에서 발레리나를 꿈꾸다, 카네기 멜론대학에서 컴퓨터를 전공했다. 지금은 글로벌 PR회사에서 커뮤니케이션 전략을 짜는 일에 몰두하고 있다.

20년 이상을 케첨에서 커리어를 쌓으면서 여러 변화를 목도한 푸하다 사장은 무엇보다 데이터 분석 능력을 강조했다. 콘텐츠를 오디언스가 원하는 방식으로 원하는 공간에 전달해야 하는 시대, 그와 나눈 인플루언서 마케팅과 페이드(paid) 확산 전략에 관한 이야기다.

지난 5월 아·태 중동, 남아메리카 대표로 임명됐다고 들었다. 어떻게 보면 굉장히 포괄적인 지역을 모두 총괄하게 됐는데, 급변하는 커뮤니케이션 현장에서 시장의 니즈가 같은 듯 다를 것 같다.

요즘은 시장마다 밀레니얼 세대와 같은 새로운 타깃 오디언스(청중)의 출현이 주목받고 있다. 또 모든 비즈니스가 온라인으로 옮겨가고 있다. 브라질이든 서울이든 미국에 있든, 모든 회사가 그들의 오디언스와 디지털 공간에서 어떻게 관계를 맺어 나갈지에 집중하고 있다.

물론 시장마다 주로 사용하는 플랫폼은 다르다. 중국은 위챗(WeChat), 동남아는 라인(Line), 그밖에 많은 나라에서는 왓츠앱(Whatsapp) 등의 메시징 플랫폼을 많이 쓴다. 하지만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 유튜브는 전 세계적으로 통용된다. 큰 차이가 없다고 볼 수 있다.

다른 거라면 문화다. 각 지역의 독특한 문화를 이해하고, 이에 맞는 맥락으로 해당 시장과 관련성을 높여 어떻게 콘텐츠에 녹여낼 것인지가 중요하다. 문제 본질은 같다. 오디언스와 어떻게 관계를 맺어나갈 것인지에 대한 고민이다. 그렇기에 독특한 문화적 맥락을 고려하고 각 마켓에서 가장 인기 있는 채널과 플랫폼을 사용하는 거다.

요즘 PR전문가로서 가장 주목하고 있는 분야는.

모든 회사들이 자사의 홈페이지, 블로그, 페이스북 등 온드(owned·자체 보유) 채널이 있지만, 유연하게 커뮤니케이션 채널들을 선택하면서 오디언스에 다가간다.

소셜미디어가 엄청난 채널인 건 동료와 동료, 친구와 친구를 자연스럽게 유기적으로 연결시켜주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이를 잘 분석해서 이 연결이 언제, 어디서, 어떻게 일어나는지 알아내고, 이를 바탕으로 조언하는 게 우리 책무다. 콘텐츠는 오디언스가 원하는 방식으로 원하는 공간에서 전달하는 게 항상 중요하다.

오디언스와 소통할 때 브랜드에 대해 직접 이야기할 수도 있지만, 사회적 맥락과 결부시켜 메시지를 보내는 접근이 점점 중요해지고 있다는 걸 실감한다. 사회를 위해 회사가 나아가는 방향성과 이에 대한 맥락을 잘 풀어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