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5 12:23 (토)
[Be 유튜버] ‘딴짓’ 전문 개발자의 실험 프로젝트
[Be 유튜버] ‘딴짓’ 전문 개발자의 실험 프로젝트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8.11.28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선화 이노션 크리에이티브 디벨로퍼

[더피알=안선혜 기자] 자신의 일상을 영상으로 기록하는 브이로그(Vlog)가 세대를 불문하고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다. 커뮤니케이터들도 예외는 아닐 터. 

소비자와 만나는 최접점에서 영상으로, 또는 디지털 콘텐츠로 소통하던 이들이 업무를 떠나 유튜브 한 켠에서 만드는 조용한 실험 현장을 조망한다. 이른바 프로의 아마추어 도전기다.

① ‘딴짓’ 전문 개발자의 실험 프로젝트
② 유튜브 입덕 비결은 액션 지상주의
③ 신입 기획자의 일상다반사
④ 정치인 섭외 계획하는 진행 꿈나무
⑤ ‘맛점송’ 좀 들어주세요~

[더피알=안선혜 기자] 종합광고회사 직원의 오피스 라이프는 어떨까? 광고회사원 채널을 채운 야근로그와 소소한 사내 행사, 해외 출장 영상 등은 드라마에서 나오는 판타지가 아닌 리얼 광고인의 일기다.

취준생을 겨냥한 광고회사 취업 꿀팁 등도 담겨 있어 관심 있는 예비 광고인들이라면 둘러봐도 좋을 듯.

칸 라이언즈 수상 영상을 올려서 예상은 가지만, 소속이 어디인가요.

이노션에서 크리에이티브 디벨로퍼로 재직 중인 황선화라고 합니다. 다양한 딴짓을 시도하며 ‘재밌게 살자’는 삶의 모토를 실천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유튜브는 왜 시작하게 됐나요.

계기는 크게 두 가지입니다. 첫째 콘텐츠 실험을 해보고 싶었어요. 사람들이 생산하고 소비하는 정보의 형태와 미디어 환경이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잖아요. 이 변화를 주시하며 분석하는 것 이상으로, 변화의 흐름 속에서 직접 경험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하고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면서 사람들의 반응을 이끌어내는 콘텐츠의 조건, 특징 등을 체득할 수 있었으면 하고요.

둘째로는 제 콘텐츠 제작에 대한 니즈가 있었어요. 생각은 꽤 오래 전부터 해왔는데, 이제는 생각만 할 게 아니라 하나씩 실행에 옮겨야겠다고 마음먹게 됐고요. 그 실행 계획의 일환으로, 6개월 전부터 유튜브 영상 콘텐츠 제작을 시작하게 됐습니다.

개인 채널을 만들기 전 어떤 준비들을 했는지.

일단 해보자는 마음가짐을 준비했습니다.

원래 영상 편집은 할 수 있었나요.

학생 때 영상 편집 툴을 써본 적은 있지만, 재미삼아 만지작거려본 수준이라 전문적인 스킬을 갖추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막상 시작하고 나니 어려운 점이 뭐예요.

생각보다 편집 시간이 정말 많이 걸리더라고요. 콘텐츠 제작·업로드를 더 많이 더 자주 하고 싶은데, 야근이 많다보니 편집시간을 확보하기가 쉽지 않아요.

영상을 본 주변 반응은 어떤가요.

주변 사람들이 업의 특성 상 유명한 유튜브 크리에이터들도 많이 알고 있는 편이고 그들의 콘텐츠도 많이 보지만, 실제 주변에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사람은 흔치 않아서인지 기본적으로는 흥미로워하는 것 같아요.

영상 콘텐츠라는 점이 워낙 직무와 가깝게 닿아있다 보니 새로운 영상을 올리면 카메라앵글이나 타이틀 등에 대해 피드백을 주기도 하고요. 높은 조회수 확보를 위한 콘텐츠 아이디어(예시. 내가 이노션을 퇴사한 이유^^;;) 제안과 실행을 적극적으로 권해주기도 합니다.

황선화 이노션 크리에이티브 디벨로퍼가 운영 중인 광고회사원 채널.
황선화 이노션 크리에이티브 디벨로퍼가 운영 중인 광고회사원 채널.

촬영은 보통 어떻게 하나요. 내가 갖추고 있는 장비가 있다면.

주요 촬영 장비는 아이폰8 카메라와 손각대(삼각대만큼이나 고정력 우수한 사람의 손;;)입니다. 좋은 장비에 대해 욕심이 없는 건 아니지만, 언제 어디서나 쉽게 꺼내 쓰기엔 그만한 장비가 없는 것 같아요.

그리고 같은 팀의 후배님 한 분이 세컨(second)캠을 자청해서 좋은 소스를 꾸준히 확보해주고 계십니다.

광고인이라 오히려 영상 만들 때 더 부담이 될 수도 있을 것 같아요.

초반에는 부담이 많이 됐습니다. 여전히 신경이 쓰이기도 하고요. 하지만 앞에서 언급했듯이 실험적인 성격을 갖춘 프로젝트이기 때문에, 오히려 회사 일을 하는 것과는 다르게 접근하려고 해요. 이를테면 완성도 높은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것보다는 실행 속도를 높이는 것에 우선순위를 두고 있습니다. 일단 만들어보고 사람들의 반응을 체크해서 기존 콘텐츠를 수정하거나, 다음 콘텐츠 제작 때 변화를 주는 방식으로요.

유튜브 운영 경험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나요.

제 현업에 직접적인 도움을 준다고 하긴 어렵지만, 밀레니얼의 커뮤니케이션을 이해하고 있다는 점에서 얻는 간접적인 효익은 분명히 존재한다고 생각합니다. 특정 직무·시점·환경에서는 그 효익이 더 커질 수도 있을 테고요.

앞으로 계획이 있다면.

초기 단계라 밀린 편집부터 빨리 해야 할 것 같고요. 차후에 채널 구독자 수가 늘고 운영도 안정화되면, 유튜브 채널과 연계된 또다른 딴짓을 벌려볼 계획입니다. 새로운 딴짓을 할 수 있도록, 유튜브에서 ‘광고회사원’을 검색하시고 많이 구독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