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5 12:23 (토)
[디지털 에이전시가 찾는 인재] 라우드커뮤니케이션
[디지털 에이전시가 찾는 인재] 라우드커뮤니케이션
  • 더피알 thepr@the-pr.co.kr
  • 승인 2018.12.03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개사 공통질문] 채용시기, 기본 프로세스, 필수 스펙, 마이너스 요인, 신입 나이 상한선, 가장 필요 직무, 인턴 후 정규직 채용, 신입에 안타까운 점, 구직자에 한마디

[더피알=편집자주] 콘텐츠 플랫폼의 무게가 디지털로 이동하면서 에이전시업계도 보다 다종다양해졌다.

초창기 저비용의 재기발랄한 콘텐츠가 각광받았다면 이제는 고퀄리티 광고 그 이상의 퍼포먼스를 내며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덕분에 디지털 영역에서 콘텐츠 크리에이터를 꿈꾸는 이들도 많다.

함께 창의적인 성과물을 내기 위해 어떤 준비가 필요한지, 인재상을 물어봤다.

연재순서 그룹아이디디 더크림유니언 디블렌트 라우드커뮤니케이션 l 쉐어하우스 l 애드쿠아인터렉티브 l 와이낫미디어 l 이노레드 l 칠십이초 l 포스트비쥬얼 (가나다 순)

• 라우드커뮤니케이션 채용 시기
상시 채용. 인재는 많으면 많을수록 좋기 때문에 상시적으로 인터뷰하고 좋은 인재면 바로바로 채용.

• 기본 프로세스
이력서 및 포트폴리오 → 1차·2차 면접 → 채용.

• 필수적으로 보는 스펙 (‘열정’ ‘성실’ 같은 추상적 가치 외 소양)
무엇을 했느냐보다 왜 했고 거기서 얻은 인사이트가 무엇인지를 중요하게 생각함.

• ‘이런 건 마이너스 요인이다’ 하는 것
‘잘 할 수 있다’ ‘이렇게 많이 했다’는 큰 의미가 없음. 어떻게 왜 했는지, 하고 나서 어떤 걸 느꼈는지가 중요.

‘시키는 거 잘한다’도 마이너스. 시키는 건 없고 하고 싶은 걸 잘 할 수 있을지 판단해서 일을 진행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