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4 18:25 (금)
[Be 유튜버] 정치인 섭외 계획하는 진행 꿈나무
[Be 유튜버] 정치인 섭외 계획하는 진행 꿈나무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8.12.06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성욱 ‘넷플릭스를 까발려주마’ 운영자

[더피알=안선혜 기자] 자신의 일상을 영상으로 기록하는 브이로그(Vlog)가 세대를 불문하고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다. 커뮤니케이터들도 예외는 아닐 터. 소비자와 만나는 최접점에서 영상으로, 또는 디지털 콘텐츠로 소통하던 이들이 업무를 떠나 유튜브 한 켠에서 만드는 조용한 실험 현장을 조망한다. 이른바 프로의 아마추어 도전기다.

① ‘딴짓’ 전문 개발자의 실험 프로젝트
② 유튜브 입덕 비결은 액션 지상주의
③ 신입 기획자의 일상다반사
④ 정치인 섭외 계획하는 진행 꿈나무
⑤ ‘맛점송’ 좀 들어주세요~

넷플릭스를 까발려주마(넷까발)를 운영 중인 양성욱 씨는 홍보 및 마케팅을 하며 알게된 여러 사람들을 모아 채널을 운영 중이다.
넷플릭스를 까발려주마(넷까발)를 운영 중인 양성욱 씨는 커뮤니케이션 분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멤버들을 모아 채널을 운영 중이다.

넷플릭스를 까발려주마(넷까발)를 운영하고 있는 양성욱 씨는 공공기관 홍보담당자다. 공공기관에서 일한다고 고루한 이미지를 생각했다면 오산. ‘(똘)끼’ 넘치는 왕성한 에너지로 새로운 시도를 거침없이 해나가는 마케터다. 유튜브, 팟캐스트, 페이스북 등을 운영하며 닥치는 대로 디지털 접점을 만들어가고 있다. 넷까발 멤버들도 소셜하게 모았다.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려요.

프로레슬링 해설자 출신 마케터입니다. 네이버에 양성욱을 검색하세요.(찡긋)

왜 유튜브를 시작하게 됐나요.

요즘 대세가 유튜브라 무조건 직접 경험해봐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몇 년 전부터 혼자 운영하던 개인 계정도 구독자가 1000명을 넘긴 했는데, 뚜렷한 콘셉트가 없었어요. 해서 이번엔 하나의 콘셉트를 잡고, 0부터 다시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넷플릭스를 주제로 잡은 이유는 뭔가요.

최근 다시 구독을 시작하면서 끝이 없는 넷플릭스의 바다에 매혹되고 말았어요. 그래서 이른바 ‘빠심’으로 시작했습니다.

영상에 등장하는 멤버 조합은 어떻게 이뤄졌어요? 스타트업, 미디어 등 다양해요.

페이스북에 ‘넷플릭스에 대해서 ssul(썰) 풀 사람’을 찾는다고 올렸더니 댓글이 꽤나 많이 달렸어요. 그 중 마케팅·커뮤니케이션 스터디 클럽 ‘이름없는스터디’에서 만난 사람들과 과거 제가 운영하던 대학생 서포터즈에서 활약하다 최근 창업한 친구들을 한 데 묶었습니다.

영상 편집을 담당하는 맥주미디어 비어스픽의 박진수 대표, 유튜브를 브런치 글로 표현할 문학 스타트업 스튜디오 봄봄의 이선용 대표, 미식가이자 재담꾼 대학내일의 이재우 파트장, 그리고 홍일점 패션 미디어커머스 파인더프의 이지현 대표 등 라인업이 완성됐어요.

유튜브를 시작하려 어떤 준비들을 했어요?

일단 팀끼리 커뮤니케이션이 중요했어요. 처음 오리엔테이션 겸 함께 식사를 했고, 페북 메신저방에 이어 카톡방도 열었고, 일단 무조건 이야기를 많이 나눴어요. 이런 논의를 통해 나름 분업화가 진행됐습니다.

영상 편집은 원래 좀 했었죠.

간단한 영상 편집은 가능했지만, 사실 제 주특기는 바이럴(마케팅)이에요. 때문에 전문 편집인을 팀에 영입했습니다. 다들 다른 직업이 있기 때문에 편집자를 도울 수 있는 역할들을 서로 나누었어요. 예를 들면 자막 아이디어는 누가 담당하고, 짤로 사용될 사진들은 누가 수집하고, 촬영 장소는 누가 섭외하고 등등.

이제 시작단계인데 막상 부딪혀보니 어려운 점은 없나요.

아무래도 다들 본업이 있다 보니 시간이 부족해요. 그리고 또 다른 어려움은 하다보면 계속 생겨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래도 아직까지는 재밌으니 다행이에요.

회사에선 혹시 알아요?

퇴근 후 제 취미일 뿐이라, 딱히 알리지는 않았습니다.

보다 보니 기사도 났더라고요. 어떻게 낸 거예요.

일단 아는 기자들한테 싹 다 연락했어요. 그 중 관심 있는 기자분이 기사를 써주었고요. 그 분도 다양한 유튜브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더라고요. 해서 나중에 협업하기로 했어요.

공공기관에서 홍보를 담당하고 있는 양성욱 씨.
공공기관에서 홍보를 담당하고 있는 양성욱 씨.

1화 나오고 주변 반응은 어때요.

주변에 마케터들이 많아서 그런지 “넷까발(넷플릭스를 까발려주마)도 광고 받아? 클라이언트 위한 광고 제안서 만드는데 함 넣어보게~”라고 연락이 왔어요. 고등학교 동창회를 갔는데, 홍보도 안했음에도 봤다고 먼저 말 걸어주는 친구들도 있었고요.

영상 촬영은 뭘로 해요. 스튜디오 공간도 필요할 것 같은데.

일단 촬영은 DSLR로 하고 공간은 이름없는스터디에서 운영하는 합정동 5길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필요에 따라 각자의 사무실 등을 활용할 예정이에요. 이왕이면 정기적으로 무료로 후원해줄 장소를 찾고 있습니다^^

커뮤니케이터들이라면 다들 유튜버에 도전해볼 법한가요.

당연하죠. 제가 제일 싫어하는 게 해보지도 않고 어림짐작 글이나 말로만 떠벌리는 족속들입니다. 무조건 실행하고, 성공이든 실패든 해봐야 감각이 생기고 그거에 대해 말할 자격이 생기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 계획이 있다면.

일단 열정과 재미를 잃지 않고 꾸준히 하는 것이 목표예요. 현재(10월 말 기준) 4회까지 촬영했고, 유튜브 공개는 2회까지 됐어요. 팟캐스트 버전은 촬영하자마자 팟빵을 통해 업데이트 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점프볼의 손대범 편집장을 게스트로 모셨는데, 덕분에 네이버 스포츠 메인에도 소개됐어요. 앞으로 계획은 정치 관련 콘텐츠 특집에 국회의원을 게스트로 모시는 겁니다. 진보·보수 정치색을 떠나 그 누구나 출연이 가능합니다. 많은 분들의 연락을 기다립니다! 연락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