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3 18:08 (수)
[Be 유튜버] ‘맛점송’ 좀 들어주세요~
[Be 유튜버] ‘맛점송’ 좀 들어주세요~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8.12.11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현기 SMC&C 대리

[더피알=안선혜 기자] 자신의 일상을 영상으로 기록하는 브이로그(Vlog)가 세대를 불문하고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다. 커뮤니케이터들도 예외는 아닐 터. 소비자와 만나는 최접점에서 영상으로, 또는 디지털 콘텐츠로 소통하던 이들이 업무를 떠나 유튜브 한 켠에서 만드는 조용한 실험 현장을 조망한다. 이른바 프로의 아마추어 도전기다.

① ‘딴짓’ 전문 개발자의 실험 프로젝트
② 유튜브 입덕 비결은 액션 지상주의
③ 신입 기획자의 일상다반사
④ 정치인 섭외 계획하는 진행 꿈나무
⑤ ‘맛점송’ 좀 들어주세요~

광고회사 SMC&C에서 기획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이현기 대리는 직접 작사·작곡한 곡을 유튜브에 올린다. 스트리밍 사이트에 정식 등록한 음원도 있다.
광고회사 SMC&C에서 기획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이현기 대리는 직접 작사·작곡한 곡을 유튜브에 올린다. 스트리밍 사이트에 정식 등록한 음원도 있다.

광고회사 SMC&C에 재직 중인 이현기 대리는 자신이 직접 작사·작곡한 노래를 유튜브에 올린다. ‘현기대리 부업활동’이란 채널명은 다른 직장인들의 공감 포인트를 노린 작명이다. 나와 같은 직장인이 뭔가를 한다는 직관적 이해를 돕기 위한 스토리텔링이라나? 광고인의 사소한 취미는 어느덧 정식 음원 등록이라는 성과물까지 내놓았다.

먼저 간략히 자기소개 좀 해주세요.

SK플래닛 입사 후 현재 SMC&C 대리로 근무하고 있는 이현기입니다. 입사 전부터 있었던 자작곡 만들기 취미를 회사생활과 병행하고 있습니다. 이런 제 이야기는 신문에 소개되기도 했습니다.^^ 만든 곡을 유튜브에 업로드하는 것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본격적인 음원활동을 시작하고자 일반 스트리밍 서비스에도 곡을 유통하고 있습니다. 

유튜브는 어떻게 시작하게 됐나요.

유튜브 채널은 2013년 회사 입사 후 개설해서 지금까지 꾸준히 진행하고 있습니다.

고등학교 때부터 음악 만드는 것을 좋아했고, 대학가요제에도 출전했습니다. 음악을 활용한 광고 공모전에서 좋은 결과를 얻은 덕에 광고회사에도 입사할 수 있었고요. 제가 프로는 아니니 대중과 음악으로 소통할 방법은 없었는데, 유튜브가 딱 최적화된 플랫폼이더라고요. 퇴근 후 시간을 남다르고 재미있게 쓰고 싶은 마음이 강하기도 했습니다. 제 음악을 듣고 피드백을 주시는 분들을 위해 준비하는 기쁨을 조금씩 맛보면서 지금 취미로까지 이어졌습니다.

유튜브를 시작하기 위해 어떤 준비들을 했는지.

요즘 많은 사랑을 받는 유튜브 크리에이터 분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시작하기 전 구독자 확보를 위해 약 50개 정도의 콘텐츠는 미리 만들어두고 초기에 집중적으로 릴리즈를 한다고 합니다. 그에 비하면 저는 정말 아무런 준비도 생각도 없이 무작정 한 것 같습니다. 그냥 내가 만든 음악을 이제는 세상에 공유해보자 하는 마음으로 시작했습니다.

이현기 대리
이현기 SMC&C 대리

원래 영상 편집 등을 할 수 있었어요?

대학교 때부터 영상 프로그램을 조금씩 다뤄봐서 그 경험으로 하고는 있지만, 사실 아주 기초적인 수준입니다. 음악이라는 목적이 분명한 영상이다 보니 대단한 기법이나 기술이 들어있지 않습니다. 다만 영상까지 받쳐준다면 제 음악을 표현하는데 더 도움이 될 수 있을 거라 생각해요. 만든 음악을 보다 재미있게 시각적으로 보여주는 일은 앞으로 제가 풀어야 할 숙제인 것 같습니다.

유튜브를 시작하고 난 뒤 어려운 점이라면.

유튜브에는 영상 형태로 업로드가 돼야 하잖아요, 문제는 방금 말씀 드린 대로 들려주고픈 오디오는 구체화할 수는 있는데 그에 걸맞게 보여줄 비디오를 구상하고 준비하는 게 쉽지 않았습니다.

어쨌든 제 음악을 알리고 싶어 시작했는데, 정식 음원이 아니다 보니 오프라인 홍보에서는 장벽이 있기도 했고요. 예를 들면 각 대학교 방송국이나 식당, 카페 등에 곡을 홍보하려 해도 유튜브에만 있고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에 등록돼 있지 않아 전달이 어려웠습니다. 그래서 이번에 유튜브에서 그간 반응이 좋았던 곡을 하나 선택해서 제대로 된 편곡과 보컬 섭외를 시도해봤습니다.

‘맛점송’이라는 곡인데요, 일상에서 쉽게 공감할 수 있는 콘셉트로 매일 맞이하는 점심시간에 딱 어울릴 노래입니다. 특히 보컬은 광고 오디오 PD님 소개를 통해 페퍼톤스에서 여성 객원보컬로 활동했던 김현민 씨가 상큼한 보이스로 참여해주셨습니다. 제가 곡을 처음 만들었을 때보다 급이 말도 안 되게 높아지는, 참 영광스러운 경험을 해봤습니다.

영상을 본 주변 반응은 어떤가요.

재미있어하고 신기해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이렇게 저의 취미를 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다는 점이 참 좋은 것 같습니다.

각 야구단에서 사용할 수 있는 응원송도 올라와 있던데, 혹시 연락 온 곳이 있었나요.

다른 기존 응원가를 검색하시다가 엉겁결에 함께 본 분들이 많은 거겠지만, 제가 올린 콘텐츠들 중에서 조회수와 댓글이 가장 많은 게 바로 이 응원가 콘텐츠들입니다. 많은 분들이 보시고서 본인들이 응원하는 구단과 선수 이름을 댓글로 달아주셨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콘텐츠를 만드는 것만큼이나 사람들이 원하는 것을 캐치하는 것도 정말 중요하다는 사실을 새삼 깨달았어요.

몇몇 구단에서 연락도 받았는데요, 앞으로 실제 실행을 위한 조건들을 잘 협의해서 내년 시즌에는 실제 야구장에서 울릴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원래 제가 의도했던 대로 아직 응원가가 없는 선수들에게 힘이 되는 노래가 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촬영 장비는 어떻게 되나요. 음악을 하시니 다른 유튜버와는 다를 것 같아요.

뭐 사실 대단한 장비는 없습니다. 음악도 집 PC에 있는 미디 프로그램을 통해서 작업 및 녹음을 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계획이 있다면.

아직까지 자랑할 만한 수치나 성과가 없어서 민망하지만, 앞으로도 지금처럼 유튜브 활동을 꾸준히 할 계획입니다. 그것만으로도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니까요. 이제 정식 음원도 스트리밍 서비스에 유통이 되고 있는 만큼, 발전 가능성 있는 콘텐츠는 정식 음원으로 만들어가는 작업들을 계속해나갈 생각입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