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5 20:31 (금)
[2018-2019 뷰] “불확실성 이슈를 범퍼링해야”
[2018-2019 뷰] “불확실성 이슈를 범퍼링해야”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18.12.2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⑨명성관리 관점에서 - 강함수 에스코토스 대표

[더피알=강미혜 기자] 올해 커뮤니케이션 환경은 어떠했나. 주요 이슈와 트렌드는 무엇이었나. 2019년을 내다보며 커뮤니케이터가 주목해야 할 키워드와 체크포인트를 짚었다. 미디어, 마케팅, 브랜드, 디지털, 위기관리 등 5개 분야 10명의 전문가 조언을 눈으로 청취해보자.

①미디어 지형도 변화
②저널리즘과 언론계 고민
③채널 강화·확장 방안
④인문학으로 분석하는 마케팅
⑤경험설계 하는 브랜드
⑥솔루션 디자인과 브랜딩
⑦좀 더 주목해야 할 디지털 이슈
⑧문제 해결로서 크리에이티비티 
⑨명성관리와 잠재위기
⑩리스크 요소 매핑

올해도 사회·정치·문화적 맥락을 고려하지 않았던 일들이 위기로 불거져 나왔다.

한 은행이 신입사원 연수 중 100km 행군을 위해 여직원들에게 피임약을 제공한 것, 병원이 체육대회 장기자랑을 진행하며 간호사들에게 선정적인 춤을 추도록 강요한 것 등이 모두 관행적으로 굳어온 낡은 조직문화에서 비롯됐다. 시대착오적인 행위가 죄가 되는 세상에서 조직 안에서부터 소셜 이슈 민감도를 높여 시스템과 문화를 정비해나가는 노력이 있어야 한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둔감해도 ‘죄’, 소셜 이슈 민감도 높여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