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5 17:10 (금)
[금주의 위기 인사이트] 여가부 성평등 안내서 논란
[금주의 위기 인사이트] 여가부 성평등 안내서 논란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19.02.22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표현이 ‘아이돌 외모 규제’로 해석
젠더감수성 강조하다 언어적 감수성 놓쳐
여가부가 발간한 '성평등 방송 프로그램 제작 안내서'는 일부 표현의 문제로 연예인 외모도 규제하려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해당 안내서 표지
여가부가 발간한 '성평등 방송 프로그램 제작 안내서'는 일부 표현의 문제로 연예인 외모도 규제하려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해당 안내서 표지

매주 주목할 하나의 이슈를 선정, 전문가 코멘트를 통해 위기관리 관점에서 시사점을 짚어봅니다. 

사건 요약

여성가족부가 12일 발표한 ‘성평등 방송 프로그램 제작 안내서’(개정판)가 아이돌 외모 지침 논란을 낳았다. “음악방송 출연자들의 외모획일성이 심각하다”며 “비슷한 외모의 출연자가 과도한 비율로 출연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등의 일부 내용이 도마위에 올랐다. 이를 두고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진선미 여가부 장관을 ‘여자 전두환’으로 비유해 기름을 끼얹었다. 

현재 상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