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2 20:32 (금)
구인난과 사투 중인 그 기업들의 사정
구인난과 사투 중인 그 기업들의 사정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9.03.0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쇼’ ‘복붙 이력서’ 태반, ‘자발적 실업자’도
우수 인재 이탈 가속…광고회사 사정도 마찬가지
스타트업 전성시대? 이상과 현실 괴리 커
구직자 중 상당수갸 지원 회사나 해당 업종에 대한 이해 없이 복사붙여넣기 식의 이력서를 제출하는 실정이다. 

[더피알=안선혜 기자] 구직난과 구인난이 공존한다? 이상하게 들리지만 실제 매년 되풀이되는 현상이다. 특히 소규모 에이전시들은 구인난의 정도가 갈수록 심화되는 분위기다. 지원자 자체가 적은 경우도 있지만, 채용 과정에서 겪는 ‘노쇼’, ‘복붙 이력서’서는 내가 이러려고 사람 뽑나 하는 자괴감이 들게 만든다.

#비식별 지원회사
10명 안팎의 소규모 에이전시지만 채용 공고를 내면 100명, 200명의 이력서가 들어온다. 고무적이라고? 복사+붙여넣기(Ctrl+CV) 수준의 이력서가 많다. 면접 일정을 잡으려 전화를 하면 본인이 어떤 곳에 지원했는지조차 기억 못 하는 사람도 부지기수. 그나마 자기소개서에 기업명을 적어 넣으면 가점을 준다. ‘귀사’보다는 성의가 느껴져서다.

#예약부도
몇몇 지원자를 택해 면접 약속을 잡고 기다리지만 엔딩은 노쇼(No-Show)다. 전화마저도 불통. 개중에 면접이 성사되고 채용을 결정하더라도 마음 놓을 수 없다. 출근 날짜까지 잡아놓고도 잠수를 타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다.

중소규모 기업을 운영하고 있는 사장들이라면 대부분 공감하는 내용들이다. 채용사이트를 통해 손쉬운 지원이 가능해지다보니 아무 곳이나 일단 넣어보는 이들이 많아진 탓이다.

취업이 어려운 구직자 입장에서 우선 모수 자체를 많이 만들려는 노력을 모르는 바는 아니다. 하지만 적어도 지원하는 회사명이나 어떤 일을 하는 곳인지 정도는 알고 이력서를 제출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때론 메일 수신란에 여러 회사들을 한꺼번에 넣는 지원자도 있다. 실수겠지만 이 경우 모든 회사에 동일한 내용의 자기소개서를 보냈음은 말할 것도 없다.

청년 취업준비생들은 구직난을 호소하는데 에이전시 업계는 구인난이 심각하다 말한다. 기업에 따라 지원자 자체가 적은 경우도 있지만 서로간 니즈가 부합되는 인력을 찾아낸다는 게 쉽지 않다는 게 상당수 의견.

우선 기본 소양이나 자질을 의심케 하는 지원자들이 있다. 면접 노쇼는 겪을 때마다 가장 어이없게 느껴지는 사례다. 중간에 마음이 바뀌어 못 오게 될 수는 있어도 연락을 하고 안 하고의 차이는 매우 크다. 잠적 대신 연락을 선택한다면 서로 깔끔하게 정리된다는 조언이다.

어쩌다 굉장히 마음에 드는 지원자를 만나도 고민은 깊어진다. 회사에서 줄 수 있는 연봉에 만족 못할까봐 그렇다. 디지털 에이전시를 운영 중인 ㄱ 대표는 “신입인 분들도 요즘은 최저연봉이나 포괄연봉 등의 체계를 잘 알고 요구하는데 사실 중소기업에서 이를 맞춰주기가 쉽지 않다”고 현실적 어려움을 토로했다.

실제 경력의 경우 최종 연봉이나 조건 협상이 결렬되면서 채용까지 이어지지 못하는 때가 있다. 힘겹게 마음에 드는 인력을 찾았지만 조건을 맞춰주지 못해 보내야 하는 마음은 못내 안타깝다.

때로는 신입이 상당히 높은 연봉을 불러 당황스러움을 안기기도 한다. 경력도 아니고 아직 어느 정도의 퍼포먼스를 낼 수 있을지 예상이 어려운 상황에서 선배들을 뛰어넘는 연봉을 주기는 어려운 일이다.

적정한 연봉 수준에 대한 구직자와 회사의 생각이 엇갈리면서 벌어진 간극은 최근 트렌드와 결합해 구인을 보다 어렵게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