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0 19:19 (월)
구직난에 허덕이는 그 청년들의 속내
구직난에 허덕이는 그 청년들의 속내
  • 안해준 기자 homes@the-pr.co.kr
  • 승인 2019.03.0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한 스펙 경쟁’ 탈진, 사라진 평생직장
취준생 꺼리는 조건…‘연봉은 당사 규정에 따라 협의’
월급은 신입·업무량은 경력…‘갑’ 동경 사회
스펙 쌓기에 열중하지만, 한계에 부친다는 청년들이 많다. 에이전시 업계의 과중한 업무는 기피의 주요 원인이다.
스펙 쌓기에 열중하지만, 한계에 부친다는 청년들이 많다. 에이전시 업계의 과중한 업무는 기피의 주요 원인이다.

 [더피알=안해준 기자] ‘갈 데는 있는데 내가 갈 데는 없다’. 요즘 청년 구직자들의 마음을 대변하는 얄궂은 문장이다. 원하는 회사에 들어가기 위해 수많은 지원서를 작성하고 소설 같은 자기소개서를 쓰지만 취업의 문은 흐릿하기만 하다. 신입 취준생부터 짧은 경력자들까지 20대 청년들의 구직 애로사항과 솔직한 목소리를 청취했다.

#치열한 스펙 경쟁
대학교 1년 졸업유예 후 직장을 찾고 있는 29살 취준생 A씨. 토익, 자격증, 대외활동까지 수많은 스펙을 쌓았지만 취업이 되지 않아 답답하다. 대기업에서 스타트업까지 다방면으로 모색해 보지만 나와 딱 맞는 회사가 별로 없다. 좋은 조건의 채용 공고를 찾아도 경력사항을 요구하거나 경쟁률이 높아 불합격하기 일쑤다. 어쩔 땐 ‘이미 내정자가 있다’는 소문도 들려와 허탈함을 감출 수 없다. 계속된 취업 실패에 최근엔 공무원 시험을 준비해야 하나 고민에 빠졌다.

#월급도 적은데…
이공계 관련 회사에 신입으로 들어간 B씨. 부서 내 직원 수는 5~7명 정도. 그러나 직원복지가 박하다. 병원비, 교통비 등은 물론 점심식사도 직접 만들어 해결했을 정도. 신입이라 최저시급 수준의 연봉에는 큰 의미를 두지 않지만, 받는 월급에 비해 근무시간이 너무 길어 힘들다. 늦게 퇴근하니 자기계발 시간을 갖는 것도 쉽지 않다. 결국 오래 있을 곳은 아니라는 생각에 1년 후 퇴사했다. 현재는 새로운 곳에 이직하기 위해 자격증 등 새로운 스펙을 만들고 있다.

취업준비생들은 가장 먼저 탄탄한 스펙을 쌓는데 열중한다. 토익 점수와 자격증은 기본이고 해외연수, 대외활동, 공모전, 인턴십까지 다양한 경험을 남들과 조금이라도 차별화된 이력으로 포장해 지원서에 몰아넣는다.

그와 동시에 계속되는 ‘무한 스펙 경쟁’에 한계를 느낀다. 한 취준생 C씨는 “이제 스펙은 갖출 만큼 갖췄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수많은 곳에 지원서를 내도 면접 기회도 별로없다. 이제 뭘 더 준비해야 할지 막막하다”고 하소연했다.

기업 특성에 따라 필요한 서류가 추가되기도 한다. 주제에 대한 기획서나 아이디어를 요구하는 회사도 존재한다. 최근 학벌과 지역을 안 보고 인재를 뽑는 ‘블라인드 채용’이 증가하면서 구직자의 직무능력을 평가하는 비중이 더 높아졌다. 하지만 오히려 스펙 외에 신경쓸 것들이 더 늘어났다는 볼멘소리가 들린다.

최근 대학을 졸업한 20대 D씨는 “자격증, 영어점수 등 남들과 동등한 조건을 만들어 놓았다. 여기에 특정 주제에 대한 기획서나 프레젠테이션 발표를 원하는 기업도 있어 이 부분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다. 이력서 준비가 더 힘들어졌다”고 말했다.

서류에서 떨어지는 경우 불합격에 대한 피드백이 없어 답답하다는 불만도 있다. 사무직 취업을 준비 중인 E씨는 “열심히 지원서를 내고 있지만 막상 서류에서 탈락한 경우 불합격 이유를 알 수가 없다. 어떤 부분을 다시 준비하고 보완할지 막막하다”고 했다. 실제로 합격 여부만을 통지하는 기업이 대부분이다. 불합격일 경우 아예 연락하지 않는 곳도 있다.

구직자들은 지원서를 제출할 때 기업의 복지와 대우 조건에 가장 관심이 많았다. 근무시간 대비 적당한 수당과 확실한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이 보장되는 곳은 단연 1순위다. ‘야근 많은 회사’ ‘주말에 출근하는 회사’는 기피 대상 1호다. 평생직장이란 단어는 사라진 지 오래. 자신이 당장 근무하는 회사가 삶의 질을 얼마나 보장해주는지가 중요하다.

그러나 구직자 입장에서 지원하는 회사 정보를 사전에 얻기는 쉽지 않다. ‘연봉은 당사 규정에 따라 협의’ 또는 ‘탄력적으로 근무시간 운영’ 등 불확실한 정보 기재는 입사 지원을 꺼리게 만드는 원인 중 하나다. 취준생 F씨는 “면접까지 합격해서 인사담당자를 만났는데 예상보다 복지와 급여가 열악했다. 결과적으로 최종합격 후 입사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업무 강도가 높은 에이전시는 기피 대상이 되기도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