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0 22:36 (월)
“나이키가 ‘여성’을 캠페인 중심에 둔 이유는…”
“나이키가 ‘여성’을 캠페인 중심에 둔 이유는…”
  • 안해준 기자 homes@the-pr.co.kr
  • 승인 2019.03.15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브랜트 허스트(Brant Hirst) 나이키코리아 마케팅 상무
올해 한국 시장에서 ‘너라는 위대함을 믿어’ 캠페인을 선보인 브랜트 허스트 나이키 코리아 상무는 인터뷰 내내 “여성, 주체적, 당당함”을 강조했다.
올해 한국 시장에서 ‘너라는 위대함을 믿어’ 캠페인을 선보인 브랜트 허스트 나이키 코리아 상무는 인터뷰 내내 “여성, 주체적, 당당함”을 강조했다.

[더피알=안해준 기자] 지난해 ‘미친 존재감’을 이야기했던 나이키가 올해는 ‘여성’을 들고 나왔다. 글로벌 캠페인이 아닌 한국 소비자만을 위한 메시지라는 점에서 더욱 눈길이 간다. 1년 만에 더피알과 다시 만난 나이키코리아의 마케팅 디렉터인 브랜드 허스트(Brant Hirst) 상무는 인터뷰 내내 “여성, 주체적, 당당함”을 강조했다.

그 사이 한국어는 좀 늘었는지?

전~혀.(웃음) 한국어 발음하기가 정말 쉽지 않다. 

▷허스트 상무와의 지난 인터뷰: “소비자는 ‘리얼’을 원한다”

이번 ‘너라는 위대함을 믿어 저스트 두 잇(Just Do It)’은 국내에서만 진행되는 캠페인이다. 어떤 내용을 담고 있나.

나이키는 꾸준히 ‘저스트 두 잇’(슬로건)을 통해 소비자의 생각을 직접 행동으로 변화시키기 위한 캠페인을 진행했다. 올해는 특히 주체적으로 자신의 삶을 살아가는 여성들의 위대함을 보여주고자 했다. 스포츠를 통해 여성들이 자신감을 갖고 당당하게 살아가기를 응원한다. 

종전과 달리 ‘여성’으로 대상 성별을 특정했다. 그 밖에도 예년과 다르거나 새로워진 점은 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