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2 18:20 (월)
보편을 흔들다 +1
보편을 흔들다 +1
  • 원충렬 maynineday@naver.com
  • 승인 2019.03.22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랜드텔링1+1] 소비자 인식의 변화, 제품 기본 속성과 본질적 가치도 달라져야
환경 문제는 인류 보편의 화두다. 이런 보편성에 대한 기념과 관점이 달라지면 브랜드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까.

브랜드텔링 1+1이란.. 
같거나 다르거나, 깊거나 넓거나, 혹은 가볍거나 무겁거나. 하나의 브랜딩 화두를 바라보는 두 가지 시선과 해석.

[더피알=원충렬] 삶에는 보편적인 가치가 있다. 브랜드도 마찬가지이다. 일반적으로 기대하는 공통의 가치라는 것이 있다. 하지만 이러한 보편성도 조금씩 변화하곤 한다. 이 변화가 브랜드에 미치는 영향은 무엇일까? 브랜드라는 것이 결국 가치를 제안하고 이에 동조하게 만드는 것이라면, 보편성의 변화 역시 브랜드가 제안하는 가치를 조정하게 만드는 계기가 된다. 어떤 경우들이 있을까?

얼마 전 양치를 하다 우연히 세면대 위에서 눈에 들어온 것이 있었다. 흔한 세면용품이었는데, 제품 패키지에 ‘가장 기본에 충실하게 만든’이란 문구가 보였다. 그냥 멍하니 나머지 문구들을 읽다 보니, ‘아~ 싼 제품’이란 걸 이렇게 돌려 말하고 있구나 싶었다. 아니 실제로 그러한 철학에 의해 철저하게 만들어진 제품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나의 사용 경험상 아무런 차이도 없었고, 샀던 시절의 구매 결정 이유도 그냥 싸기 때문이었다.

근 몇 년간 자주 봤던 표현이 있다. 바로 ‘기본에 충실한’ 혹은 ‘본질에 집중한’이다. 한때 참 힘을 적당히 빼면서도 뭔가 좀 멋들어진 표현이었다. 게다가 실제로 그런 철학으로 만들어진 브랜드들이 사용한 표현이었을 것이다. 다만 지금은 식상해졌다. 오히려 고리눈을 뜨고 보게 만들기도 한다. 정말로 기본이나 본질이란 것에 대해 치열하게 고민하고 충실하게 구현했을까? 그 제품 카테고리의 기본이란 가치가 이 브랜드의 핵심이 될 만큼 ‘다시 봐야할’ 가치일까?

기본에 충실하거나 본질에 집중한다는 이야기를 함부로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소비자로서 그렇단 얘기다. 적어도 그런 말을 한다면, 그 제품이 품어야 할 보편적인 기본과 본질이 실제로 이런 것이었다는 환기의 필요성과 어떻게 그 기본에 충실했고 본질에 집중했는지를 증명해줬으면 한다.

늘 봐왔던, 혹은 당연하다 여겼던 것을 더 깊게 바라보면 새로운 가치가 느껴진다. 같은 형이상학적 접근을 바라서는 안 된다. 그걸 깨고 싶으면 단지 ‘다시 보라’는 공허한 요구보다 다시 보게 만드는 정확한 제안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