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2 18:20 (월)
실제 VIP들의 언론 인터뷰, 그 차이들 (2)
실제 VIP들의 언론 인터뷰, 그 차이들 (2)
  • 정용민 ymchung@strategysalad.com
  • 승인 2019.03.29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피알=정용민] VIP의 사소한 제스처, 태도 하나가 언론의 시각을 바꾼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많은 기업 VIP들이 언론을 대하는 태도와 커뮤니케이션 특징은 과연 완벽할까?

한국을 대표하는 그룹사 및 중견사 오너, 회장, 부회장, 대표이사, 계열사 대표 등의 공개된 언론 인터뷰들을 다량으로 취합해 비교·분석한 결과 크게 8가지 특징이 발견됐다. (VIP 실명이나 기업을 유추할 수 있는 내용은 없앴다.)

▷실제 VIP들의 언론 인터뷰, 그 차이들 (1)에 이어... 

다섯째, 메시지를 암기해서 인터뷰 한다.

기본적으로 완벽을 추구하는 유형이다. 그렇지만 앞의 스타일과 달리 자연스러움이 모자라다. 자신의 메시지가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는 것을 알고는 있는데, 그 메시지를 자유자재로 전달하는 데에는 상당한 부담을 가지는 경우다.

실제 인터뷰나 기자회견 모습을 보면 대부분의 메시지가 암기된 형식으로 딱딱하게 구두 서술된다. 당연히 시선은 허공에 떠 있고 손의 움직임도 부자연스러워진다. 준비된 답변 내용을 읽어도 될 듯한데, 자연스럽게 말하는 모습을 원하기 때문에 답변을 암기하신다.

자신의 메시지에 있어 실수하지 않겠다는 그 생각은 매우 전략적인 것이다. 이런 경우의 VIP는 몇 차례에 걸친 인터뷰 훈련과 예상에 없는 질문을 받고 그에 답하는 기술 훈련을 반복해 보기를 권장한다. 미리 짜인 질의응답 연습은 이런 경우 도움이 되지 않는다. 현장과 유사한 상황에서 자유로운 질의응답을 반복해 암기보다는 이해에 기반한 메시지 전달 경험을 쌓아드려야 한다.

여섯째, 개인적으로 커뮤니케이션 하려한다.

여러 기자들이 모여 있는 전시장이나 행사에서 한 기자에게 다가가 이야기 나누는 VIP 스타일이 있다. 물론 그 대상이 된 기자는 기분이 좋고, 특종의 기회를 잡아 행복하겠지만 다른 기자들은 반대가 된다. 홍보실은 그 중간에서 바늘방석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