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8 18:19 (수)
국내 언론들의 유튜브 중간 성적표
국내 언론들의 유튜브 중간 성적표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19.03.29 14:2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미디어 분류 채널 84개 분석 결과
방송사 강세…구독자 1위 YTN, 물량공세 눈길
종이신문 중에선 한겨레, 조선일보, 서울신문 선전
딴지방송국 인터랙션 압도적 1위…팬덤 효과?
뉴스/미디어로 분류된 84개 유튜브 계정을 분석한 결과 플랫폼에 적화한 동영상 콘텐츠를 생산하는 방송사들의 강세가 두드러지는 가운데, 종이신문 중에선 한겨레와 조선일보, 서울신문 등이 비교적 선전하고 있다.  

“뭘 만들어도 조회수가 형편없다.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다.”

[더피알=강미혜 기자] 유튜브 생태계 속 국내 언론들이 처한 현실이다. 드라이브를 걸자니 투자 대비 수익이 너무 떨어지고, 한 발 빼자니 시대에 뒤떨어진 올드미디어로 영영 낙오될까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 세대를 막론하고 유튜브를 통해 뉴스를 소비하는 이용자는 급증하는데 뉴스를 공급하는 입장에선 허리가 휜다.

그럼에도 대세 플랫폼을 통해 아젠다를 만들어가려는 언론들의 물밑 경쟁은 치열하다. TV뉴스에서 유튜브로 눈을 돌리는 시니어층과 ‘유튜브 퍼스트’로 살아가는 젊은층을 잡으려 방송은 물론 신문들도 ‘꽂히는 콘텐츠’ 생산에 분투 중이다. 유튜브 100개 브랜드 현황에 이어 이번엔 국내 미디어들의 유튜브 중간 성적표를 들춰봤다.

∎분석툴: 빅풋9
∎대상: 보도 목적의 뉴스/미디어로 빅풋9에 등록된 국내 언론사 계정
∎방법: 구독자수 및 누적조회수 기준에 따른 정렬 및 분석
∎기간: 2019년 1월 1일~3월 20일 (분석툴에 포함되지 않은 채널 누락 가능성, 집계방식에 따른 분석 차이 있음)

국내 언론들의 유튜브 지형을 보기 위해 구독자수 기준(3월 20일자) 1위부터 84위까지 순위를 매겼다. 한 가지 척도로만 평가하기 어려운 유튜브 특성상 채널별 동영상 누적조회수에 따른 순위도 괄호 안에 병기했다.

<표>를 보면 동영상 플랫폼에 적화한 콘텐츠를 생산하는 방송사들의 강세가 단연 눈에 띈다. YTN뉴스를 필두로 JTBC뉴스, 비디오머그(SBS), SBS뉴스, KBS뉴스, MBN뉴스, 채널A뉴스, TBS 등이 10위권을 형성하고 있다.

유튜브에선 ‘지상파 프리미엄’이 통하지 않는다는 점을 여실히 보여주는 장면이다. 특히 MBC(17위)는 지상파 3사 중 유일하게 10위권 바깥에 있는데, 한겨레TV와 인터넷신문 오마이뉴스보다 낮은 순위에 머물러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딴게이 2019-04-12 13:02:28
김어준이 최고지. 다음 손석희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