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2 17:24 (목)
신용카드로 축의금 내고, 은행에서 알뜰폰 가입하게 될까?
신용카드로 축의금 내고, 은행에서 알뜰폰 가입하게 될까?
  • 박형재 기자 (news34567@the-pr.co.kr)
  • 승인 2019.04.01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규제 샌드박스 우선심사 대상 19곳 살펴보니
1일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에서 열린 제1차 혁신금융심사위원회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피알=박형재 기자] 규제 샌드박스 문이 금융권에도 열렸다. 우선심사대상으로 선정된 서비스들은 공통적으로 소비자 편의를 높이면서 금융업 영역을 확장하는 내용으로 설계됐다. 실제로 서비스가 시행되면 금융생활 전반에 커다란 변화를 불러올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원회는 1일 혁신금융심사위원회를 열어 우선심사대상 서비스 19건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보면 대출 5건, 보험 2건, 자본시장 3건, 여신전문금융 2건, 데이터 2건, 전자금융 1건, P2P대출 1건 등이다.

이 가운데 국민은행이 신청한 ‘알뜰폰 사업’은 은행에서 알뜰폰을 가입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은행이 제공하는 유심(USIM)칩을 폰에 넣으면 공인인증서를 대신해 금융거래를 할 수 있다. 복잡한 인증절차가 대폭 줄어 이용자 편의성 향상이 기대된다.

특히 금융사가 이동통신에 손을 뻗은 첫 사례로 주목된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아직은 알뜰폰 정도지만 앞으로 통신망을 활용한 은행업 확장에 대해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해외에서는 비슷한 케이스가 이미 활성화 돼있다. 중국 은행들은 온라인 쇼핑몰 사업에 나섰으며 싱가포르 은행은 스마트워치 사업에 진출했다. 

국민은행 ‘알뜰폰 사업’ 서비스 예시
국민은행 ‘알뜰폰 사업’ 서비스 예시

우리은행의 ‘드라이브 스루(Drive Thru) 환전·현금인출’ 역시 그동안 못보던 사업모델이다. 차에서 내리지 않고도 카페와 패스트푸드점, 공항 주차장 등에서 환전과 100만원 미만 현금인출이 가능하다. 은행 관계자는 “아직 샌드박스로 확정된 게 아니라 조심스럽다”면서도 “카페 등 협업을 비롯해 새로운 수요를 만드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신한카드는 물품이나 용역을 구입할 때만 신용카드를 사용한다는 고정관념을 깼다. ‘신용카드 기반 송금 서비스’는 앱을 통해 지인에게 경조사비를 보내거나 개인간 중고물품 거래시 카드로 송금하는 서비스다. 카드를 긁는 이가 송금인, 받는 이는 가맹점이 된다. 본인 계좌에 잔액이 없어도 카드결제하듯 돈을 주고받을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개인간 송금 서비스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데 개인계좌 기반으로 확산되고 있다”면서 “카드로는 왜 송금이 안될까 하는 고민 끝에 서비스를 내놨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조사 등 개인적인 송금은 물론 사기 우려가 있는 중고거래까지도 카드사가 도우미 역할을 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신한카드 ‘카드 기반 송금 서비스’ 예시.
신한카드 ‘카드 기반 송금 서비스’ 예시.

BC카드의 ‘개인 가맹점을 통한 QR 간편결제 서비스’는 노점상 등 사업자 미등록 개인 판매자들에게 QR코드를 통한 신용카드 결제를 지원한다. 소비자의 결제편의성이 높아지고 불법 현금유통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핀다와 비바리퍼블리카(토스)의 모바일 대출금리 비교·신청 플랫폼은 개인에게 각 금융회사가 제공할 수 있는 확정금리를 한 번에 조회해 신청할 수 있다. 토스 측은 “금융사 대출 상품의 개인별 확정금리를 쉽고 간편하게 비교할 수 있어, 내게 맞는 대출 상품 선택과 신청 절차가 간소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NH농협손해보험의 ‘On-Off 해외여행자보험’은 해외를 자주 다니는 케이스에 유용하다. 한 번 가입해두고 휴대전화로 출국할 때 보험을 켜고 입국할 때 끄는 방식이다. 레이니스트(뱅크샐러드) 역시 반복적으로 재가입하는 단기 보험에 대해 스위치 온오프 버튼만으로 보험 가입 및 해지되는 상품을 내놨다.

한편, 금융위는 19개 서비스를 심사한 뒤 4월 중 금융 샌드박스 대상 서비스로 지정할 방침이다. 금융 샌드박스는 관련 규제를 최장 4년간 풀어주고 마음껏 영업하도록 하는 것으로 이날 시행된 금융혁신지원특별법에 따라 도입됐다.

분류 기업명 서비스 명칭
은행-1 국민은행 알뜰폰 사업을 통한 금융·통신 융합
은행-2 우리은행 Drive Thru 환전·현금인출 서비스
자본-1 카사코리아 디지털 부동산 수익증권 유통 플랫폼
자본-2 코스콤 비상장기업 주주명부 및 거래활성화 플랫폼
자본-3 디렉셔널 개인투자자간 주식대차 플랫폼
보험-1 NH농협손해보험 On-Off 해외여행자 보험
보험-2 레이니스트 보험 간편가입 프로세스
여전-1 신한카드 신용카드 기반 송금 서비스
여전-2 비씨카드 개인 가맹점을 통한 QR 간편결제 서비스
여전-3 페이콕 스마트폰 앱을 단말기로 이용한 NFC 방식의 결제
대출-1 핀다 데이터 기반 원스탑 대출 마켓플레이스
대출-2 비바리퍼블리카 대출 확정금리 간편 조회·신청 서비스
대출-3 NHN페이코 중금리 맞춤대출 간단 비교 서비스
대출-4 핀테크 고객데이터 기반 자동차금융 플랫폼
대출-5 핀셋 빅데이터를 이용한 모바일 대출다이어트 플랫폼
데이터-1 신한카드 카드정보 활용 개인사업자 신용평가 서비스
데이터-2 더존비즈온 실시간 회계 빅데이터 이용
AI 신용정보 제공 서비스
전금-1 페이플 SMS 인증방식의 온라인 간편결제 서비스
PSP-1 루트에너지 신재생에너지 지역주민투자 P2P금융 서비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