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19:32 (월)
‘방정오 입장문’을 왜 TV조선에서 낼까
‘방정오 입장문’을 왜 TV조선에서 낼까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19.04.02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자연 관련성 보도한 언론사에 잇달아 법적대응 예고
VIP 개인 이슈, 전 직장에서 ‘커버’
KBS뉴스는 '장자연 의혹' 관련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의 검찰 소환 소식을 보도했다. 화면 캡처
'장자연 의혹' 관련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의 검찰 소환 소식을 보도한 KBS뉴스 화면. 

[더피알=강미혜 기자]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가 자신과 고(故) 장자연씨와의 관계성을 보도한 언론사에 대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그런데 이같은 내용의 입장문을 전 직장인 TV조선이 발표했다. 대내외적으로 회사를 떠난 전 대표이사의 사적 이슈를 법인이 나서서 해명하는 꼴로, 전형적인 한국형 위기관리의 특이성이 반영됐다는 지적이다.

TV조선은 2일 “방 전 대표가 고 장자연씨와 자주 통화하고 만났으며 아는 사람에게 부탁해 사건을 무마했다는 한겨레신문의 2일자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한겨레신문이 인용한 ㅎ씨와 ㅇ씨도 그같은 취지의 발언을 한적이 없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TV조선은 “사기 혐의로 구속 중인 인사 등의 부정확한 전언을 토대로 허위사실을 보도한 한겨레신문에 대해 법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겨레의 해당 보도에서 언급된 대상은 방 전 대표. 그러나 반박성 입장문을 배포한 주체는 당사자인 방 전 대표가 아닌 TV조선이다.

한겨레는 방 전 대표와 장자연씨와의 관계성을 지인이 대검 진상조사단에 진술했다고 2일 보도했다. 해당 기사 일부 화면 캡처 

앞서 TV조선은 지난달에도 방 전 대표와 장씨간 통화 내역이 있었고, 그것을 삭제하기 위해 조선일보가 경찰에 압력을 넣었다는 관계자 진술을 대검 진상조사단이 확보했다는 비슷한 내용의 KBS 보도를 문제 삼으며 법적 대응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수개월 전에 회사를 떠난 대표이사의 개인적 일을 이제는 ‘남남’이 된 전 직장이 계속해서 커버하는 격이다.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의 차남인 방 전 대표는 지난해 11월 ‘딸 갑질 논란’으로 TV조선 대표직을 사퇴했다. 

이에 대해 위기관리 전문가인 정용민 스트래티지샐러드 대표는 “법인과 오너(가)를 동일시하는 데서 오는 문제”라면서 “위기관리 기본에서 봤을 때 선진국과 크게 차이 난다”고 말했다.

해외에선 VIP 개인 이슈나 스캔들이 불거지면 개인적으로 고용한 PR에이전시나 퍼블리시스트(홍보담당자)가 활동한다. 기업가치 훼손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한 의도적 조치다. 반면 국내 기업들의 상당수는 VIP의 사적 논란에서 법인을 분리시키지 못하고, 오히려 커뮤니케이션 창구가 되는 실정이다. 

한편, 방 전 대표 입장을 회사가 대신 전하는 이유를 묻는 더피알의 거듭된 질문에 TV조선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확인해 보겠다”고 밝힌 뒤 현재까지 회신을 하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