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2 18:20 (월)
소셜로 소비하고, 소셜로 살다 +1
소셜로 소비하고, 소셜로 살다 +1
  • 원충렬 maynineday@naver.com
  • 승인 2019.04.1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랜드텔링1+1] 휘발성 높은 포맷 복제, 앞으로는 어디로 가야?
소셜라이징에 대한 피로감이 높아지면서 결국 개인을 이해하는 방향으로 발전할 수 밖에 없다.
소셜라이징에 대한 피로감이 높아지면서 결국 개인을 이해하는 방향으로 발전할 수 밖에 없다.

브랜드텔링 1+1이란.. 
같거나 다르거나, 깊거나 넓거나, 혹은 가볍거나 무겁거나. 하나의 브랜딩 화두를 바라보는 두 가지 시선과 해석. 

[더피알=원충렬] 얼마 전 어린 딸이 ‘인싸(insider·무리에 잘 섞여 노는 사람 내지 인기 많은 사람의 준말)’가 무슨 뜻인지 물었다.

최대한 알기 쉽게 설명해주고 나서 ‘만약 네가 나와 닮았다면 넌 아마 아싸(outsider·잘 어울리지 않고 겉도는 사람)일거야’라는 말을 덧붙이려다 말았다. 자발적이든 비자발적이든 나는 아싸의 영역이 편하다. 사실 소셜네트워크에서도 그렇다.

솔직히 말해 소셜이 좀 피곤하다 

지금 네트워크 중심의 소셜라이징(socializing·사교)에 피로감을 느끼는 사람은 이미 많다. 단지 양적인 과잉이나 변화의 속도 때문에 느껴지는 피로감만이 아니다. 소셜네트워킹이 약속한 것들에 대한 의문도 크다. 정말 우리 삶이 더 좋아졌는지에 대한 것 말이다.

물론 처음에는 상당히 신선했다. 그때는 말하자면 대안의 시기였다. 정보의 일방향 공급이 아니라 재생산과 확산의 과정을 보는 것이 좋았다. 매체가 독점되는 것이 아니라 스트리머와 유튜버로 이양되는 현상도 좋았다. 이때는 정보나 관계에 대해, 분명 기존 경험을 극복하는 대안이어서 좋았던 것 같다.

하지만 지금은 대안의 과도기가 아니다. 10년이 채 지나기 전에 대안이 아닌 대체의 단계로 넘어갔다. 이제는 너무나 당연하다. 당연함이란 기준으로 돌아보니 새삼스럽게 다시 느껴지는 것들이 있다.

마치 나만을 위해 선별되는 것 같은 정보가 여전히 광고 시장 안에서 돌고 있다. 광고주들은 처음엔 당황했겠지만 지금은 인플루언서라는 새로운 매체를 발견했을 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