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15:38 (금)
젊어지려는 기업들, 호칭·직급 파괴가 능사일까
젊어지려는 기업들, 호칭·직급 파괴가 능사일까
  • 박형재 기자 (news34567@the-pr.co.kr)
  • 승인 2019.04.2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레니얼 잠재력 끌어내는 조직문화 되려면
무작정 맞추기→내부 설득 위한 단계별·세분화 전략
SK C&C가 조직문화 혁신의 일환으로 분당 사옥의 4개층을 고정좌석 없는 공유오피스로 전환한 가운데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SK C&C가 조직문화 혁신의 일환으로 분당 사옥의 4개층을 고정좌석 없는 공유오피스로 전환한 가운데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더피알=박형재 기자] 기업에서 밀레니얼 세대가 차지하는 비중이 늘어나면서 조직문화도 근간에서부터 변화를 요구받고 있다. 그러나 기성세대와 충돌하지 않으며 일하는 방식을 바꾸기는 쉽지 않다. 수평적 조직문화 구축을 위한 단계별 전략이 필요하다. 

▷먼저 보면 좋은 기사: 밀레니얼이 기업문화도 바꿔놓고 있다

변화는 철저한 내부 조사에서부터 시작된다. 조직구성원 중에서 밀레니얼 세대가 차지하는 비중은 어느 정도인지, 그들의 퇴사율은 어떤지 등 필요한 핵심정보와 데이터를 정리한다. 직원 심층면접(FGI), 설문조사, 계층별 미팅, 워크숍, 사내 인사관리 시스템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어떻게 조직을 바꾸는 것이 좋은지 명확한 기준을 세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