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0 15:46 (토)
‘아이디어 훈수’가 위험한 이유
‘아이디어 훈수’가 위험한 이유
  • 정용민 ymchung@strategysalad.com
  • 승인 2019.05.0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용민의 Crisis Talk] 일희일비 위기관리 (2)
평소 훈련돼 있지 않으면 위기 상황이 닥쳤을 때 허둥지둥할 수밖에 없다.
순간순간 닥쳐오는 상황에 따라 일희일비하게 되면 그 기업의 위기관리는 산으로 가게 된다. 

*이 칼럼은 2회에 걸쳐 게재됩니다 

[더피알=정용민] 위기가 발생했을 때 의사결정그룹이 가장 경계해야 하는 마인드 중 하나가 일희일비(一喜一悲)하지 않는 것이다. 순간순간 닥쳐오는 상황에 따라 감정이 변화하고 실행이 요동치는 모습이 나오는 이유를 알아본다. 

▷일희일비 위기관리, 왜 그럴까 (1)에 이어..

여섯째, 훈수 두는 분들에게 휘둘린다

평소에는 보이지 않던 훈수가 위기가 발생되면 폭포수처럼 쏟아진다. 여기저기 선배나 고위직에 계셨던 분들이 훈수를 두어 준다. 이렇게 해보라. 저렇게 해야 한다. 내가 해 봐서 안다. 본 때를 보여줘라. 무시해라. 사과해라. 기부를 해라. 청와대를 만나라. 밀어내라. 물을 타라...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훈수로 쏟아진다.

의사결정그룹이 우선 정확하게 판단해야 하는 것은, 그 훈수가 현재 상황에 대한 확실한 이해를 바탕으로 하고 있는지 여부다. 아이디어는 그냥 아이디어일 뿐이다. 위기관리는 아이디어로 되는 것이 아니라 충분한 고민과 숙성을 통한 전략에 의해 만들어진다.

그렇기 때문에 위기가 발생했을 때 처음 보는 컨설턴트를 불러 “어떻게 해야 할까요?”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할까요?” 등을 묻는 것은 그만하라. 그들이 현재 상황을 충분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정보와 시간을 주거나, 내부 논의에 일정 기간 개입하게 한 뒤 질문하라. 어설픈 아이디어를 많이 듣는다고 위기관리에 도움이 되지는 않는다. 아이디어 훈수에 의지하면 일희일비만 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