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2 18:31 (금)
인플루언서 73인 “이런 광고주 곤란하다”
인플루언서 73인 “이런 광고주 곤란하다”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9.05.0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피알 창간 9주년 기념 픽업-더피알 공동 서베이 결과

*더피알 창간 9주년을 기념해 인플루언서 플랫폼 픽업(Picup)과 공동으로 소셜 무대를 주름잡는 인플루언서들을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했습니다. 플랫폼 운영 및 브랜드 협업 현황을 알아보는 취지입니다. 지난 4월 16일부터~26일 열흘 간 총 73명의 인플루언서들이 참여했습니다. 

[더피알=안선혜 기자] 4년 만에 10배로 뛰어오를 것으로 예상되는 인플루언서 시장. 정작 협업 파트너인 인플루언서에 대한 이해도는 부족한 경우가 많다. 커뮤니케이션 대상이자 벤치마크 모델인 인플루언서들에게서 직접 시장의 흐름을 들어봤다.

▷먼저 보면 좋은 기사 ①: 인플루언서 열에 일곱 “구매전환율은 유튜브가 최고”
▷먼저 보면 좋은 기사 ②: 인플루언서들이 말하는 ‘반응 좋은 콘텐츠’

광고주 요청 중 가장 곤란한 걸 꼽으라는 질문에서 인플루언서들은 ‘채널 색깔 유지’에 가장 민감함을 드러냈다. 브랜드와 협업 시 곤란하거나 싫은 광고주 요청에 대해 ‘내 채널과 어울리지 않는 브랜디드 콘텐츠 제작을 요구할 때’(63%)가 최다 선택을 받은 것.

광고주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주관식으로 서술케 한 항목에서도 채널 색깔을 고려해 제안해달라는 응답자가 상당히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