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20:34 (금)
기업들 ‘마이크로 방송’을 꿈꾸다
기업들 ‘마이크로 방송’을 꿈꾸다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19.06.0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성원이 기획·촬영·편집 등에 스스로 참여
전문가와 고객의 관점 모두 담을 수 있어

[더피알=조성미 기자] 떨리는 눈빛, 다소 어색한 말투 그리고 보는 이들을 부끄럽게 만드는 어설픈 연기. 앞에 잘 나서지 않던 옆자리 동료가 방송에 나와 자신의 프로젝트를 소개한다. 손발이 오글거려도 아는 얼굴이기에 눈을 뗄 수 없다. 어설프지만, 볼수록 매력 있다.

누구나 미디어를 소유하고 스스로 미디어가 될 수 있는 시대다. SNS를 통해 자신만의 채널을 구축하고, 유튜브를 필두로 콘텐츠 생산과 소비가 손쉬워지면서 ‘마이크로 방송’들이 생겨나고 있다.

기업도 마찬가지다. 직접 뉴스룸을 만들고 자사 방송이 사내외 고객들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소통의 폭을 넓히고 있다. 이러한 흐름 속에서 최근 들어 부쩍 눈에 띄는 현상이 있다. 바로 사내 구성원들의 방송 등장이다.

프로 방송인이 아니기에 완성도에서는 조금 부족할 수 있어도 우리의 이야기를 가장 잘 알고, 잘 할 수 있는 사람이라는 점에서 새로운 실험에 도전하는 사례가 많아졌다. 정중했던 기업 커뮤니케이션이 디지털 생태계에 맞춰 변신하는 과정에 나타나는 또하나의 변화다.

CJ그룹은 최근 유튜브에 ‘라이프스타일 랩(LIFESTYLE LAB) 일상연구소’ 채널을 개설했다. 첫 번째 연구일지는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후추팝콘 등을 소개하는 콘텐츠. 이를 위해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에서 활동하고 있는 썬스연구원과 CGV 스태프인 이정한 미소지기, 그리고 제품 개발자가 함께 등장해 소비자 시각에서 팝콘을 리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