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4 18:40 (금)
[광고多] 박보검의 쏠 vs. 정해인의 원업
[광고多] 박보검의 쏠 vs. 정해인의 원업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19.06.11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권, 아이돌 이어 젊은 배우 내세워 광고
여름 시장 공략하는 정수기 업계도 마케팅戰

하루에도 수십번씩 리모콘을 돌리는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으려면 몇 번이나 광고를 집행해야 할까요? 더피알이 TNMS 광고조사채널을 통해 전국 전체가구를 대상으로 조사된 TV광고 시청률 GRP를 기준으로 한 주간 눈에 띄는 광고 톱30을 살펴봅니다. GRP는 지상파·종편·PP 등의 방송채널 프로그램 시청률과 동일한 방식으로 집계됩니다.

[더피알=조성미 기자] 6월 첫째주 광고 시청률 톱30에서는 디지털 전환에 박차를 가하는 은행권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6위의 신한은행SOL은 금융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인물 앞에 박보검이 나타나 해결책(SOL루션)을 제시하는 모습을 재치있게 표현했다. 특히 안치환의 곡 ‘솔아 솔아 푸르른 솔아’를 활용해 ‘쏠’이라는 브랜드 네임을 각인시키기도 한다. 신한은행의 이 광고는 한 주간 919회 전 파를 타 579.32 GRP를 누적했다.

NH스마트뱅킹 원업은 정해인을 통해 스마트함을 더욱 강조하고 있다. 빠른 속도와 편리함 등 스마트뱅킹의 사용경험을 시각화했다.

441.77 GRP로 16위를 차지하는 등 5월 둘째주부터 5주째 상위 30위권에 자리하며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6월과 함께 초여름이 시작되며 정수기 광고가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직수 정수기로 깨끗함을 강조하고 얼음 정수기 기능성을 내세우는 등 다각도로 소비자를 유혹하고 있다.

우선 SK매직은 냉수, 온수, 정수 그리고 얼음까지 직수로 만드는 건 오직 SK매직뿐이라는 메시지를 전하며 342.88 GRP로 27위에 올랐다.

28위의 현대큐밍은 직수 이상의 위생관념을 얘기한다. 외부 오염을 완벽하게 차단하는 ‘무빙 히든코크 시스템’을 탑재해 깨끗함을 강조한다.

더 나아가 코웨이는 연구원들의 모습을 내세워 깐깐함을 어필한다. 정수기의 의무정수항목(6가지) 7배 넘는 45가지 항목을 본다는 높은 기준을 통해 30년의 정수기 역사를 소개한다. 한 주간 442회 집행, 329.08 GRP를 누적했다.

쉐보레 더 뉴 말리부는 주지훈은 모델로 신규 광고를 론칭했다. ‘잘 나가고, 잘 서고, 딱 멋진’ 너무나 당연하지만 가장 어려운 좋은 차의 기준을 충족했음을 어필한다. 한 주간 795회 전파를 타 362.14 GRP로 24위에 랭크됐다.

TV광고 시청률 톱30 (6.3~9)

순위 브랜드 GRP 횟수
1 명인 이가탄 709.31 992
2 다이슨 V11 672.83 529
3 맥도날드 639.85 1414
4 뉴오리진 디어리스트라인 634.27 1470
5 인사돌 플러스 623.26 1468
6 신한은행 SOL 579.32 919
7 정관장 화애락진 547.59 755
8 안다르 에어쿨링 519.28 728
9 트리바고 506.88 557
10 카스 후레쉬 504.59 1442
11 아이더 아이스 에어데님 475.98 1763
12 테라 464.30 1563
13 아이폰XS 461.22 786
14 코웨이 의류청정기 460.01 706
15 명인 메이킨큐 456.13 720
16 NH스마트뱅킹 원업 441.77 1105
17 쉐보레 더 뉴 트랙스 431.09 1071
18 코젤 424.27 1673
19 일곱개의대죄 402.92 1416
20 아사히 수퍼드라이 385.56 1960
21 후시딘 379.15 1108
22 아로나민골드 375.16 973
23 요기요 366.52 1477
24 쉐보레 더 뉴 말리부 362.14 795
25 크라이슬러 지프 344.52 272
26 네파 썸머폴로 343.97 638
27 SK매직 직수얼음 정수기 342.88 1301
28 현대큐밍 히든케어 정수기 339.05 693
29 삼성 갤럭시 S10&S105G 335.70 343
30 코웨이 시루직수 정수기 329.08 44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