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7 13:16 (수)
삼성 홍보임원 출신들 언론사 공동대표 됐다
삼성 홍보임원 출신들 언론사 공동대표 됐다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19.06.25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준호·오훈택씨 6월 24일자로 청년일보 합류
잘 아는 마당에서 제2 커리어 시작…“청년문제·금융산업에 중점”

[더피알=강미혜 기자] 삼성 홍보임원 출신들이 언론사 대표로 변신했다.

삼성생명 전무를 역임한 고준호 씨와 삼성화재 상무를 지낸 오훈택 씨가 그 주인공. 두 사람은 6월 24일자로 청년일보 공동대표로 부임하며 제2의 커리어를 시작했다.

(왼쪽부터) 고준호·오훈택 청년일보 공동대표 

청년일보는 이름대로 청년정책 및 일자리 창출에 포커스를 둔 인터넷신문이다. 2014년 6월 모닝투데이로 출발했다가 지난 2017년 9월 청년일보로 제호를 변경하며 지금의 매체 색깔을 유지해오고 있다. 두 대표가 공식 합류한 24일에 개업식과 함께 새출발을 선언했다.

이와 관련, 고준호 공동대표는 더피알과의 통화에서 “누구나 다 익숙한 동네에서 살게 되는데 30년 가까이 홍보일을 하며 언론과 기자를 알아왔다”며 “잘 아는 마당에서 저를 믿어주는 기자들과 (삼성 재직 시절) 호흡이 잘 맞았던 동료(오훈택 대표)와 힘을 합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고 대표는 “청년일보가 청년 이슈를 중심에 두고 있지만 그간 활발한 활동을 못한 측면이 있다”면서 “요즘 우리 청년들이 힘들다는 건 온 국민이 다 아는 사실이다. 매체 경험은 없지만 배워가면서 미약하게나마 대한민국 청년 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밝혔다.

구성원들의 강점을 살려 금융산업 분야도 중점 취재 영역으로 삼을 계획이다.

고 대표는 “저나 오 대표 모두 금융회사에 있었고, 편집국도 금융·산업 쪽을 취재하면서 역량을 쌓아왔다”며 “그런 만큼 금융·산업 뉴스도 중점적으로 다루면서 청년일보 본연의 역할을 해나갈 것이다. 청년 관련 사업과 의미 있는 이벤트 등도 염두에 두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