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22:33 (금)
라이프스타일을 기획한다는 것+1
라이프스타일을 기획한다는 것+1
  • 정지원 jiwon@jnbrand.co.kr
  • 승인 2019.07.16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랜드텔링 1+1] 뭘 해도 새롭지 않은 시대, 고령화 사회에서 답 찾아
아코메야 도쿄 인 라카구. 점점 고령화되고 있는 ‘고객층에 대한 고민’에서 비롯됐다.
아코메야 도쿄 인 라카구. 점점 고령화되고 있는 ‘고객층에 대한 고민’에서 비롯됐다.

브랜드텔링 1+1이란.. 
같거나 다르거나, 깊거나 넓거나, 혹은 가볍거나 무겁거나. 하나의 브랜딩 화두를 바라보는 두 가지 시선과 해석. 

#1

도쿄의 대표적인 라이프스타일 편집숍 라카구(la kagu)가 영업을 종료했다. 폐점을 공식화하기 바로 직전까지 라카구에 방문한 필자로서는 의아했다. 소위 ‘핫하다’는, 잘 나간다는 라이프스타일 편집숍이 문을 닫았다. 무엇이 문제였을까? 콘텐츠? 혹은 매출의 정체? 아니면 그저 창업주의 결단이었을까?

라카구는 영업을 종료하고 같은 자리에 아코메야 도쿄 인 라카구(Akomeya Tokyo in la kagu)로 바뀌었다. 구마 겐고가 건축한 공간의 콘셉트와 뼈대, 심지어 이름도 유지하되 이 공간이 제안해왔던 라이프스타일의 ‘주체’가 바뀐 것이다. ‘쌀’이라는 제품, 식문화를 통해 라이프스타일 제안을 하고 있던 브랜드 아코메야(Akomeya)라는 좀 더 또렷한 라이프스타일 속으로 들어간 것일까?
 

#2

2018년 12월에는 롯폰기(六本木)역 근처에 작은 서점 ‘분키츠’가 오픈했다. ‘입장료를 받는 서점’이라 오픈 전부터 이슈가 된 이곳에 입장료 1500엔(한화로 약 1만5000원)을 내고 앉아 둘러보았다. 여러 권의 책을 가져와 저마다 편한 자세로 독서를 하는 모습은 확실히 여느 서점과는 다른 풍경이었다. 서점이라기보다는 프라이빗한 도서관 느낌이라고나 할까. 조용히 자리 잡고 앉은 사람들을 보고 있자니 이 서점을 열면서 어떤 생각을 했을지 궁금해졌다.

1980년부터 38년 동안 롯폰기의 명소였던 아오야마 북센터가 불황으로 문을 닫은 후, 바로 그 자리에 새롭게 문을 연 곳이 분키츠이다. 매출이 나오지 않아서 오래된 서점을 철수했던 자리에 또다시 서점을 연 것. 어떤 배짱으로 결코 저렴하지 않은 ‘유료 입장권’이라는 콘셉트를 생각할 수 있었을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