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12:13 (월)
셀럽들도 ‘빨간창’으로 몰려들고 있다
셀럽들도 ‘빨간창’으로 몰려들고 있다
  • 안해준 기자 homes@the-pr.co.kr
  • 승인 2019.07.2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야 막론 유튜브행 러시…단기간에 구독자 대거 확보
TV선 볼 수 없는 모습이 경쟁력, TV 대체제로 급부상
'백종원의 요리비책'의 백종원은 한달만에 구독자 230만명을 확보했다. 백종원의 요리비책 화면 캡처
'백종원의 요리비책'의 백종원은 한달만에 구독자 230만명을 확보했다. 백종원의 요리비책 화면 캡처

[더피알=안해준 기자] 백종원, 김태호, 강동원 등 이른바 셀럽들이 유튜브에 속속 뛰어들며 빨간창을 흔들기 시작했다. 누구나 크리에이터가 되는 자유로운 생태계가 강력한 팬덤을 보유한 인물들의 합류로 일정 부분 재편되는 분위기다. 유튜브의 계층화 신호탄일까 대세 플랫폼의 자연스러운 확장일까.

①유튜브 입성 속도붙는 이유
②온-오프 넘나드는 콘텐츠 확장, 그 영향

“구독자 100만명 축하드려요~ 유튜브 시작하신 지가 엊그제 같은데…. 아 정말 엊그제 시작하셨구나.”

더본코리아 대표 백종원 씨의 유튜브 채널에서 화제가 된 댓글이다. 백 씨는 지난 6월 10일 유튜브에 5개의 동영상을 업로드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그의 채널 ‘백종원의 요리비책’은 불과 사흘만에 구독자 100만명을 확보했고, 한 달이 지난 지금은 230만명을 넘어섰다. 유튜버들이 꿈 꾸는 ‘골드버튼’(100만 구독자 달성 크리에이터에게 주는 표식)을 받을 자격이 너무도 쉽게(?) 갖췄다.

백종원의 유튜브 신드롬은 유명인으로서 그의 대중적 인지도가 크게 한몫한다.

‘골목식당’ ‘집밥 백선생’ 등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쌓인 인기가 단숨에 구독으로 연결된 것이다. 무엇보다 요리 레시피와 창업 노하우 등 백종원표 실용 콘텐츠가 채널 관심도를 높여 단기간 파급력을 키웠다는 평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