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3 19:37 (월)
“여자를 지지합니다”…이런 광고는 안 나오나 못 나오나
“여자를 지지합니다”…이런 광고는 안 나오나 못 나오나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9.09.1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젠더 갈등 노이즈 회피, 의사결정자 성비 불균형 원인 지목
광고 메시지와 다른 면모 보일시 비판 여론 증폭되기도
국내에 우먼 임파워먼트 성격의 광고가 흔치 않다.
국내엔 우먼 임파워먼트 성격의 광고가 흔치 않다.

[더피알=안선혜 기자] 미국 등 해외와 달리 국내에선 우먼 임파워먼트나 페미니즘적 메시지를 담은 ‘펨버타이징(femvertising)’ 성격의 광고들이 흔치 않다. 남혐 여혐 등 젠더 갈등 이슈가 사회적 의제로 떠오르는 상황에서 튀는 행보를 펼치다 찍히는 위험을 감수하는 것이 어려워서다. 

▷먼저 보면 좋은 기사: 기업 캠페인이 ‘여성스러움’을 재정의하고 있다

해외 글로벌 기업들이 사회적 파장을 크게 불러올 법한 파격적인 여권 신장 캠페인들을 다수 선보인 데 비해, 국내 기업들이 소극적인 또 다른 원인으로 내부 의사결정권자의 성비 불균형이 지목되기도 한다.

이유나 한국외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는 “국내 10대 기업 중 탑티어에 얼마나 여성 인력이 있는지 살펴보면 답이 나오지 않을까 한다”며 “내부에서 이런 주제를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분위기가 아닐 수 있고, 주제 자체에 리스크가 있으니 캠페인으로 승화시켜 기업 의제로 삼기에는 부담을 느끼는 것”이라 말했다.

또 성공적으로 캠페인을 론칭했더라도 이같은 사회적 메시지를 담은 캠페인에는 추가적인 리스크가 존재한다. 광고 메시지와 다른 내부 이슈가 불거질 경우 비판의 목소리가 더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오뚜기 이어 LG도…새삼 확인되는 ‘착한 기업’ 딜레마

일례로 ‘Better For it’(오늘보다 강해지다)부터 ‘Dream Further’(그 이상을 꿈꿔라)까지 성공적으로 여성 캠페인을 소구했던 나이키는 올해 성차별적 스폰서 정책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면서 곤혹을 치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