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19:32 (월)
‘무신사 스타일’은 어떻게 만들어졌나
‘무신사 스타일’은 어떻게 만들어졌나
  • 이승윤 seungyun@konkuk.ac.kr
  • 승인 2019.09.17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윤의 디지로그] 신발 덕후가 만든 패션 포털
트렌드 리드하며 브랜드 론칭, 공유오피스 진출 등 전방위 확장
'무지하게 신발 사진이 많은 곳'이었던 무신사가 1020 세대의 스타일 메이커로 성장했다. 출처: 공식 홈페이지
'무지하게 신발 사진이 많은 곳'이었던 무신사가 1020 세대의 스타일 메이커로 성장했다. 출처: 공식 홈페이지

[더피알=이승윤] 무신사(MUSINSA)는 30대 이상이라면 이름조차 생소할 수 있는 온라인 쇼핑몰이다. 그러나 특유의 철학을 바탕으로 입점 브랜드가 3000개를 훌쩍 넘으며 1020세대들이 신발을 구매할 때 가장 먼저 들리는 곳으로 성장했다.

무신사는 조만호 대표가 고등학교 시절 운영하던 프리챌 운동화 동호회에서 시작했다. 무신사라는 브랜드명은 외래어로 이뤄진 것 같지만, ‘무지하게 신발 사진이 많은 곳’의 줄임말이다. 평소 신발을 좋아하던 그는 대학교에서 패션을 전공하면서 동호회 자체를 인터넷 기반의 웹진 형태로 자연스럽게 바꿔나갔다.

이후 동대문에서 가지고 온 제품들을 판매하는 유통망으로 성장했다. 조 대표가 구하기 힘든 리미티드 에디션 운동화 몇 컬레를 팔면서 시작된 무신사는 연간 거래액 1조원을 목표로 하는 한국 패션계의 아마존이 되고 있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덕후의 전성기, 덕력이 경쟁력

무신사는 패션 분야의 최신 트렌드를 전달하는 미디어이자, 다양한 패션 브랜드를 돕는 커머스로 자신들의 역할을 정의한다. 한마디로 패션에 대한 모든 정보가 존재하는 미디어 커머스 채널이 무신사의 현재 위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