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1 09:06 (월)
‘무신사 스타일’은 어떻게 만들어졌나
‘무신사 스타일’은 어떻게 만들어졌나
  • 이승윤 (seungyun@konkuk.ac.kr)
  • 승인 2019.09.17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윤의 디지로그] 신발 덕후가 만든 패션 포털
트렌드 리드하며 브랜드 론칭, 공유오피스 진출 등 전방위 확장
'무지하게 신발 사진이 많은 곳'이었던 무신사가 1020 세대의 스타일 메이커로 성장했다. 출처: 공식 홈페이지
'무지하게 신발 사진이 많은 곳'이었던 무신사가 1020 세대의 스타일 메이커로 성장했다. 출처: 공식 홈페이지

[더피알=이승윤] 무신사(MUSINSA)는 30대 이상이라면 이름조차 생소할 수 있는 온라인 쇼핑몰이다. 그러나 특유의 철학을 바탕으로 입점 브랜드가 3000개를 훌쩍 넘으며 1020세대들이 신발을 구매할 때 가장 먼저 들리는 곳으로 성장했다.

무신사는 조만호 대표가 고등학교 시절 운영하던 프리챌 운동화 동호회에서 시작했다. 무신사라는 브랜드명은 외래어로 이뤄진 것 같지만, ‘무지하게 신발 사진이 많은 곳’의 줄임말이다. 평소 신발을 좋아하던 그는 대학교에서 패션을 전공하면서 동호회 자체를 인터넷 기반의 웹진 형태로 자연스럽게 바꿔나갔다.

이후 동대문에서 가지고 온 제품들을 판매하는 유통망으로 성장했다. 조 대표가 구하기 힘든 리미티드 에디션 운동화 몇 컬레를 팔면서 시작된 무신사는 연간 거래액 1조원을 목표로 하는 한국 패션계의 아마존이 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