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1 18:37 (목)
1020이 직접 말하는 “요즘 뉴스란?”
1020이 직접 말하는 “요즘 뉴스란?”
  • 안해준 기자 (homes@the-pr.co.kr)
  • 승인 2019.10.0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Z세대 8인에 뉴스 소비 현황 질문
10대 청소년 “선호매체 없어…인스티즈도 언론”
1020 8명에게 뉴스를 보는 기준과 주된 경로 등을 물었다. 페이스북 피드에서 연예 뉴스를 확인하는 모습.
[더피알=안해준 기자] 뉴스의 홍수 속에 뉴스가 파묻히고 있다. 오죽하면 ‘개나 소나 다 언론이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복잡하고 혼탁하다. 요동치는 미디어 시장에서 소비자들이 기다리는 상품, 진짜 원하는 서비스는 무엇일까. 변화와 트렌드에 민감한 1020들의 뼈 때리는 말을 참고해 보자.

① 영건들의 뉴스 모두까기
② Z세대가 바라는 진짜 뉴스

인터뷰 참여자 (가나다순)
10대 신나라(가명, 19세), 윤나영(17세), 장유진(17세) 허휘(18세)
20대 김은혜(27세), 배주현(24세), 안광현(24세), 여희명(29세)

뉴스를 보는 주된 경로는 어디?

윤나영(이하 윤), 장유진(이하 장) 페이스북.

신나라(이하 신) 페이스북과 네이버. 그 다음엔 유튜브.

허휘(이하 허) 네이버와 인스타그램. 네이버로 관심 있는 뉴스를 찾아본다. 인스타에선 내 피드에 올라오는 기사 위주로 읽는 편.

김은혜(이하 김) 정치나 사회 분야 뉴스는 주로 네이버를 이용. 반면 문화·연예뉴스처럼 소프트한 주제는 페이스북을 통해 접한다.

여희명(이하 여) 포털 뉴스를 보다가 유튜브에서 검색해서 좀 더 깊게 들여다보기도 한다.

배주현(이하 배) 네이버 그리고 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