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8 09:00 (월)
롯데백화점서 프러포즈 방송한다고?
롯데백화점서 프러포즈 방송한다고?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9.10.14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데스타시티점에 들어선 1인 방송 부스 ‘건다방’
촬영·편집 장비 갖춰…1020 유튜브 관심 반영한 집객 효과 기대
롯데백화점 건대스타시티점에서 운영 중인 크리에이터 지원 공간인 건다방.
롯데백화점 건대스타시티점에서 운영 중인 크리에이터 지원 공간인 건다방. 사진: 안선혜 기자

[더피알=안선혜 기자] 집객에 대한 오프라인 매장의 깊어진 고민이 크리에이터 지원 공간으로까지 이어졌다.

롯데백화점이 지난 10일 건대스타시티점에 오픈한 ‘크리에이티브 스테이지’ 이야기다. 1인 방송에 필요한 모든 장비를 갖추고 누구나 와서 영상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도록 한 공간이다.

물론 준전문가가 된 직업인 크리에이터라면 만족하기 어려운 측면은 있다. 유튜브 방송을 시작하는 데 관심이 있는 입문자들이 크리에이터가 돼보는 경험을 할 수 있는 무대라고 할 수 있다. 

젊은 고객을 타깃으로 삼는 영플라자 5층에 마련한 크리에이티브 스테이지는 방송을 진행할 수 있는 건다방(건대와 다함께 방송) 부스와 각종 장비 및 소품들을 판매하는 팝업스토어로 구성돼 있다.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에서 판매 중인 방송 장비들.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에서 판매 중인 방송 장비들. 1인 방송에 많이 쓰이는 조명과 카메라 등이 전시돼 있다. 사진: 안선혜 기자

전체 45평 규모라고 하지만 사실 방송을 진행하는 스튜디오는 건다방 부스 하나이고 나머지는 모두 판매 공간이다.

그리 크지 않은 부스지만 음향, 마이크, 조명 등의 방송 장비부터 컴퓨터, 외부스피커, 편집프로그램 등 영상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제반 장비가 모두 있다. 공간 예약과 편집을 돕는 직원도 상주한다.

오픈 당일엔 수제 가방을 만드는 얼라이크라는 브랜드에서 청 소재 가방 위에 직접 그림을 그려 제작 과정을 보여주는 방송을 했다. 라이브가 아닌 녹화 방송을 선택한 터라 외부로 방송 내용이 들리진 않았지만, 부스 밖에 설치된 스크린을 통해 화면을 지켜볼 수 있었다. 중소 브랜드들에게는 영상 제작 공간이자 일종의 온에어 홍보공간이 될 수 있을 듯하다.

물론 롯데백화점이 가장 기대하는 지점은 영상 제작에 관심이 큰 1020부터 부모세대인 4050을 아우르는 고객들의 방문이다.

지난 13일 추억의 교복과 방송 부스를 비치한 ‘레트로 감성 물씬 추억의 건다방’ 이벤트를 개최했고, 오는 18일 부모와 아이가 한 팀이 돼 방송하는 ‘부모님과 함께하는 키즈 크리에이터 체험’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것도 가족단위 잠재 고객의 발길을 이끌려는 시도로 보인다. 

레트로풍으로 꾸며 놓은 건다방 부스 한 편 장식물.
레트로풍으로 꾸며 놓은 건다방 부스 한 편 장식물. 사진: 안선혜 기자

이번 스튜디오를 기획한 장정현 매니저는 “백화점이 단순 상품 판매를 넘어 체험을 제공하는 곳이 되는 것을 추구하면서 대학생 등 유동인구가 많은 건대스타시티점에 적합한 체험 소재를 고민했다”며 “요즘은 청소년부터 2040까지 다양한 연령층에서 상당수가 1인 방송을 하고 있거나 고려하는 추세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을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크리에이티브 스테이지 준비는 지난 3월부터 진행했다. 향후 롯데백화점 문화센터와도 연계해 크리에이터를 위한 강좌를 개설할 예정. 워밍업으로 오는 18일 계획한 프로그램에서 강좌 및 실습까지 아우르는 특강이 진행된다. 

장 매니저는 “오는 19일엔 여자친구를 위한 프러포즈 방송을 계획한 신청자도 있다”며 “1인 방송에 관심을 가진 고객들이 많이 찾아오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