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2 18:31 (금)
CEO가 유튜브를 만났을 때
CEO가 유튜브를 만났을 때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19.10.15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속 회장님 사용법 上] B급 영상에 속속 출연
구성원과의 스킨십 통해 대중과 거리 좁히기

[더피알=조성미 기자] 레드카펫과 브라운관을 누비던 스타들이 유튜브를 통해 평범한 일상을 보여주기 시작했다. 이전에는 알 수 없던 인간적인 면모가 반전매력으로 느껴진다. 최고경영자들 역시 의외의 모습으로 유튜브 속으로 들어왔다.

[유튜브 속 회장님 사용법 上] B급 영상 속 CEO
[유튜브 속 회장님 사용법 下] 일대일 소통으로 개인 브랜딩 

기업 유튜브 콘텐츠에 직원들이 전면에 나서고 있다. 회사에 대해 가장 잘 알면서 각자 스타일로 소통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소비자와 접점이 많지 않은 직군에 일하는 직장인들의 브이로그도 활발하고, 유튜브에 올리는 채용꿀팁의 경우 안 보고 오는 취준생이 없을 정도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기업들 ‘마이크로 방송’을 꿈꾸다

기업의 유튜브 콘텐츠에 대한 요구는 더 나아가 CEO를 향한 러브콜로 이어지고 있다.

인스타그램을 활발히 하는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을 향해 ‘유튜브 해달라’는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관련기사 바로가기 또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유튜브를 한다면 어떤 콘텐츠를 만들지 가상으로 꾸며본 게시물이 인기를 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