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20:34 (금)
시청률 경쟁→조회수 전쟁, 방송사들 ‘유튜브 깃발꽂기’ 속도
시청률 경쟁→조회수 전쟁, 방송사들 ‘유튜브 깃발꽂기’ 속도
  • 홍두기 기자 tospirits@the-pr.co.kr
  • 승인 2019.10.2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리지널 콘텐츠-TV방송 실험·연계하며 변주
모바일 환경에 맞는 짧고 빠른 포맷 특징
“젊은 시청층 끌어오기보다 선호하는 매체 따라가”

[더피알=홍두기 기자] 유튜브 보이콧은 잊었다. 방송사들이 유튜브 공략에 앞다퉈 나서고 있다. 영상 클립은 물론 오리지널 콘텐츠와 TV방송 연계 콘텐츠를 게재까지 활용 방법도 가지각색이다. 광고, PPL 등 전통 방식의 수익창출을 넘어 라이브 중 슈퍼챗(후원금)을 통해 소소한 부가수익을 얻기도 한다. 

tvN의 신작 예능 ‘신서유기 외전 : 삼시세끼 - 아이슬란드 간 세끼(이하 아간세)’는 유튜브를 향한 방송사의 달라진 시선을 잘 보여준다.

아간세는 TV에서 단 5분만 편성됐다. 반면 유튜브에서는 20분 풀버전을 방송한다. TV로는 전후 광고 총 2개를 송출하는데, 유튜브에서는 공개적으로 후원 받은 제품이라는 사실을 밝히고 콘텐츠로 풀어 보여준다. 방송사가 TV보다 유튜브를 더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셈이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5분짜리 신서유기’서 보는 방송의 미래

교육 방송인 EBS도 새로운 유튜브 스타를 만들었다. 어린이 프로그램 ‘자이언트 펭TV’를 TV와 유튜브에서 방송하는데, TV에서 보여주지 못한 콘텐츠를 유튜브 채널에 올리자 폭발적인 팬층이 생겼다. 이제 지상파, 종편, 케이블 가릴 것 없이 모든 방송사가 유튜브에서 각축전을 벌이는 시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