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3 16:19 (수)
제대로 된 건강캠페인이 보고 싶다
제대로 된 건강캠페인이 보고 싶다
  • 유현재 (hyunjaeyu@gmail.com)
  • 승인 2019.10.23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현재의 Now 헬스컴] 단발성 아이디어, 유명인 의존증 여전
‘노출=효과’ 착각은 금물…정책 수용자 관점서 브랜딩, 타깃팅 전략 필요
인기 래퍼를 내세워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내용을 홍보하는 영상 화면. (자료사진)

[더피알=유현재] 공공PR 혹은 정책홍보는 이제 많은 노력과 물량이 투입되는 매우 중요한 영역으로 자리 잡았다. 소위 관(官)이 하는 일을 왜 돈을 펑펑 쓰며 알려야 하느냐는 시각은 시대착오적 이야기가 된 지 오래다. 일반 국민을 ‘정책소비자’로 불러야 할 만큼 대중은 적극적이고 스마트해졌으며, 정부와 공공적 성격을 가진 주체들이 무슨 일을 하는지, 더 나아가 제대로 하고 있는지에 대해 높은 관심을 가질 정도로 변했기 때문이다.

달라진 상황을 인지하고 있는 정부 및 각 주체들은 그 어느 때보다 소통을 중요하게 생각할 수밖에 없다. 제대로 소통하지 못하면 정책의 본질이 무엇이든 낭패 가능성이 높다는 사실 또한 잘 알고 있다. 이제 일방으로만 치닫거나, 자신들이 뭔가 하면 무조건 따라야 하는 대중이 없다는 사실 또한 절실하게 인지하고 있을 것이다.

이 같은 맥락에서 개별 공공기관은 소통 관련 업무수행에 있어 정기적 평가까지 받아야 하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기관의 역량과 주요 임무에 국민을 상대로 하는 소통의 결과물이 포함돼 있다는 뜻이다. 거의 모든 기관에서 다양한 사안에 대해 공공PR 혹은 정책소통을 진행하고 있지만, 이 가운데서도 가장 많은 자원과 노력을 투입하는 분야 중 하나가 건강과 관련된 사안이지 싶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디지털 소통 강화하는 각 부처, ‘어공-늘공 구도’ 벗어나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