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15:38 (금)
왜 지금 미디어 트레이닝을 말하는가
왜 지금 미디어 트레이닝을 말하는가
  • 박형재 기자 (news34567@the-pr.co.kr)
  • 승인 2019.10.3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두가 미디어가 된 시대, 돌발 상황 방어 훈련 필요
“그냥 싸우면 백전백패”…눈앞 기자 넘어 ‘오디언스’ 고려한 메시지 내놓아야
미디어 트레이닝은 언론을 상대하기 위한 실전 대비 과정이다.
미디어 트레이닝은 언론을 상대하기 위한 실전 대비 과정이다.

[더피알=박형재 기자] 근 두 달 간 대한민국 전 언론의 지면은 단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이슈로 달궈졌다. 각자의 정치적 견해에 따라 입장은 명확히 갈릴 터이나, 커뮤니케이션 업계에서 주목한 건 조 전 장관이 후보자 시절 자처했던 국회 기자회견이었다. 

TV 생중계로 전 국민이 지켜보는 가운데 무려 11시간 동안 진행된 이 기자회견은 100번째 기자 질문을 받고서야 끝났다. ‘무제한 질문, 무제한 시간’이란 포맷은 주목도를 높였고, 청문회장에 비해 상대적으로 편한 장소에서 조 전 장관은 “불법적인 행위가 없다”와 “관여하지 않았다”는 핵심 메시지를 반복했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조국 ‘11시간 기자회견’, 미디어 트레이닝 관점서 본다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