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17:56 (금)
루이비통의 롤드컵 트로피…몸값 높아진 e스포츠
루이비통의 롤드컵 트로피…몸값 높아진 e스포츠
  • 홍두기 기자 tospirits@the-pr.co.kr
  • 승인 2019.11.0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이키, 레드불, 워너뮤직 등 업종 막론 후원 대열
글로벌 리그 전세계 중계로 산업 급성장
루이비통은 10일 열리는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우승팀 트로피 트레블 케이스를 제작한다.
루이비통이 오는 10일 열리는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 우승팀 트로피의 트레블 케이스를 제작한다.

[더피알=홍두기 기자] 프랑스 명품 루이비통(LOUIS VUITTON)이 e스포츠 리그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11월 10일 열리는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우승팀에 수여될 트로피 트레블 케이스를 제작한다. 여성복 아티스틱 디렉터가 게임 내 콘텐츠를 디자인하기도. 루이비통만의 ‘별난 행보’는 아니다. 유수의 글로벌 기업들이 e스포츠에 달려드는 상황. 이제 더이상 그들만의 리그가 아니다.

e스포츠를 향한 기업들의 러브콜이 뜨겁다. 인텔, AMD 등 게임과 직접적으로 관련된 CPU 생산 업체는 진작부터 대회를 후원했고 최근엔 루이비통, 나이키를 비롯해 업종막론 여러 회사가 대규모 후원 계약을 맺고 있다.

루이비통은 이번 월드 챔피언십에 한정한 파트너십이지만, 나이키나 레드불 등 전통적으로 스포츠에 투자해오던 기업들은 무게중심을 e스포츠로 조금씩 옮기는 분위기다.

나이키는 작년 말 중국 리그 오브 레전드 프로리그(LPL)와 4년 의류 스폰서십을 맺고 2022년까지 유니폼 등 스포츠 제품을 출시한다. 레드불은 이번 월드 챔피언십을 시작으로 올스타전 등 여러 국제 대회를 후원하며 존재감을 드러낸다.

이 외에도 마스터카드, 기아자동차, 메르세데스 벤츠, 워너뮤직 등 분야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기업이 챔피언십 또는 지역별 프로리그를 후원한다.

기업들이 너도나도 e스포츠를 후원하는 건 글로벌 무대에서 영향력이 커졌기 때문이다. 북미, 유럽, 중국 등 대규모 시장을 중심으로 e스포츠 리그는 국제 대회를 치르며 시청층을 폭넓게 가져가고 있다. 상대적으로 젊은층에 소구하는 스포츠 종목이라는 점도 브랜드 입장에서 매력적인 요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