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6 17:06 (월)
“대면 말고 ‘디면’해주세요”
“대면 말고 ‘디면’해주세요”
  • 브랜디스 thepr@the-pr.co.kr
  • 승인 2019.12.03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화보다 메신저 선호하는 밀레니얼, 신입사원의 작은 바람

[더피알=편집자주] 20대 이하 젊은 세대는 대면보다는 ‘디면(디지털 접촉)’ 문화에 익숙합니다. 말보다는 텍스트로 하는 채팅에 강합니다. 때문에 사회 생활을 시작한 많은 밀레니얼이 업무 과정에서 폰포비아(phone+phobia) 또는 콜포비아(call+phobia)라 불리는 전화공포증을 호소하기도 하죠.

▷함께 보면 좋은 기사: 할 말 많은 2040이 모였다…‘취업 스펙’의 동상이몽

기성세대 입장에선 도무지 이해 안 되는 ‘디면 퍼스트’ 속내는 어떨까요? 세종대 브랜드 전략 연구회 ‘브랜디스’ 출신의 신입사원 홍길동(가명) 씨의 얘기를 들어봅니다.

충정로에 있는 조사회사를 다녔을 때는 물론 지금 일하면서도 느끼는 점이 기존 세대와 밀레니얼 세대가 추구하는 일 방식이 정말 다르다는 것이다.

정말 밀레니얼 세대는 메신저를 선호한다.

지니(드림위즈가 만든 메신저 프로그램)를 지나 버디버디(2000년대 초반 인기를 끈 메신저)를 거쳐, 카카오톡까지 다양한 통신 플랫폼을 활용한 세대답게 메신저가 너무 편리하다. 수많은 게임에서 경험해 온 채팅 경력은 메신저에서 평온을 느끼게 한다.

오히려 전화벨이 울리면 식은땀이 흐른다. ‘무슨 말을 해야 할까?’ ‘말하다가 실수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앞선다. 메신저는 메시지를 정리하며 쓸 수 있기 때문에 차분하게 대답할 수 있다.

사실 윗세대 입장에서는 메신저로 주고받는 시간을 생각하면 비효율적이라 여겨 전화 연락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메신저로 의견을 잘 주고받다가 유선으로 전화가 오면 당황스러움은 두 배가 된다.

업무 지시도 이메일을 통해 정확한 범위를 정해주는 것이 더 편리하다. 그거, 이거, 저거, 이렇게, 저렇게, 지금 세대의 느낌을 담아서 등은 아직 회사 적응도 못한 신입사원에게 너무 가혹한 단어다.

회사 업무라는 것이 팀워크 속 친밀도도 포함돼 있는 것이기에, 시간이 지나면 밀레니얼 세대도 자연스럽게 전화에 익숙해지고 대면도 익숙해질 것이다.

그렇다면 초반만이라도 메신저를 조금 더 활용해 주는 건 어떨까? 자리에 앉아 있으면서 (인트라넷) 오프라인 모드로 해놓지 말아주시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