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5 23:23 (금)
배민+요기요+배달통, 배달앱 치킨게임 신호탄?
배민+요기요+배달통, 배달앱 치킨게임 신호탄?
  • 안해준 기자 homes@the-pr.co.kr
  • 승인 2019.12.13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딜리버리히어로, 우아한형제들 인수
아시아 시장 공략, 내수 시장 방어 동시 나설 듯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독일의 딜리버리히어로와 인수합병을 체결했다. 배달의민족 공식블로그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독일의 딜리버리히어로와 인수합병을 체결했다. 배달의민족 공식블로그

[더피알=안해준 기자] 배달앱 시장의 ‘빅딜’이 이뤄졌다. 요기요·배달통을 운영하는 딜리버리히어로(이하 DH)가 배달의민족을 서비스하는 우아한형제들을 전격 인수한 것. 해외 시장 공략을 위한 그림을 부각시켰지만, 쿠팡과 카카오 등 대어들의 시장 진출에 따른 위기감 속에서 생존 게임의 승부수를 띄운 것으로 해석된다.   

양사는 DH가 우아한형제들의 국내외 투자자 지분 87%를 인수하고, 김봉진 대표를 포함한 우아한형제들 경영진이 보유한 지분(13%)을 추후 DH 본사 지분으로 전환하는 계약에 합의하면서 13일자로 ‘한식구’가 됐다.

또 50대 50 지분으로 싱가포르에 합작회사(JV)인 ‘우아DH아시아’를 설립, 아시아 시장 공략에 나서기로 했다. 김봉진 대표가 신설 법인의 회장으로 역할하며 해외 시장 개척을 주도할 예정이다. 

배달의민족은 현재 국내 배달앱 1위를 달리고 있다. 하지만 최근 쿠팡, 카카오 등 대형 IT 사업자들이 잇따라 배달앱 서비스에 진출하면서 상당한 위기감을 느꼈던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바로보기 소상공인 자영업자와의 상생 이슈도 비즈니스 확장에 있어 번번히 걸림돌로 작용했다. 이같은 상황에서 생존을 위한 돌파구로 매도 카드를 꺼내들었다는 분석이다.

DH 입장에서도 한국 시장을 놓고 배달의민족과 엎치락뒤치락하며 점유율 경쟁을 벌이기보다 가능성이 큰 아시아 시장을 염두, 비즈니스 판을 넓히려 한 것으로 보인다. 우아한형제들의 국내 시장 성공 노하우와 DH의 글로벌 시장 진출 경험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국내 톱3 플랫폼이 하나의 모회사에 속한 꼴이 되면서 비판 목소리도 나고 있다. 업계 1위인 배달의민족과 DH의 요기요·배달통의 시장 점유율을 합치면 90%가 넘는다. 두 회사가 국내 배달앱 시장을 독점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된다.

이에 대해 우아한형제들 홍보 담당자는 “배달의민족은 DH가 운영 중인 요기요, 배달통과는 독자적으로 운영될 계획”이라며 “독점에 대한 부분은 추후 공정위에서 판단해 줄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양사는 별도 법인을 통해 경영구조를 다르게 가져가면서 독과점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자신들이 쌓아놓은 내수 시장을 방어하겠다는 전략이다. 배달의민족은 ‘우아DH아시아’를 통해 운영하고, 요기요와 배달통은 지금처럼 DH코리아가 맡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