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7:34 (금)
구독경제, 예방주사가 필요하다
구독경제, 예방주사가 필요하다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0.02.2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중적 인식 부족에도 업종불문 비즈니스 진출 러시
회원 확보보다 어려운 유지, 기존 서비스와의 ’카니발레이션‘ 주의

[더피알=정수환 기자] 택배가 온다는 문자를 받으면 설레는 것처럼 ‘구독’이라는 단어를 생각하면 정기적으로 행복이 전달되는 느낌이다. 하지만 판매자의 현실은 녹록지 않다. 구독을 통해 돈을 벌어야 하는 것이 생각보다 더 복잡하다.

제품을 개발해 그것만 팔면 되는 것과 달리 구독경제는 제품·서비스에 더해 꾸준한 콘텐츠 제공, 구독자들과의 관계 유지 등 신경 써야 할 것이 너무나 많다. 구독경제가 만능열쇠처럼 여겨지고 있는 요즘이다. 정말 그렇게 모든 것이 수월할까?

▷함께 보면 좋은 기사: 코카콜라가 구독모델에 뛰어든 이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