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8 15:03 (금)
[AD톡] 실컷 자랑하고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고?
[AD톡] 실컷 자랑하고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고?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20.02.27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맥스 메타, 온라인 짤 활용한 광고 선봬
텍스트 중심으로 시각적 집중도 높여

[더피알=조성미 기자] 강한 비트의 음악을 배경으로 자기 자랑을 거하게 늘어놓는다. 광고도 안 했는데 출시 6개월 만에 한 달에만 4만7000개가 팔렸고, 이는 1분에 1개꼴이라고 자화자찬한다.

이렇게 실컷 떠들더니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단다. 이 광고 정체가 뭐지?

남녀노소 누구나 알 법한 대중성 높은 연예인들이 나와 대화를 주고받으며 약의 효능을 소개한다. 혹은 한 진통제는 광고에서 ‘두통, 치통, 생리통’이라는 질환을 반복적으로 이야기해 전 국민의 유행어로 만들기도 했다. 의약품 광고는 무척이나 단순했다. 익숙한 얼굴이 어디가 아플 땐 무슨 약이 좋다고 이야기하고, 건강해진 모습으로 유쾌하게 웃으며 지나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