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1 17:29 (화)
망한OO대회에 대한 고찰
망한OO대회에 대한 고찰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20.02.2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s 스토리] 실패에 대한 공감이 주는 ‘웃픈 이야기’
공감·참여 키워드로 부상…전문가 “밀레니얼 세대 기회구조 반영”

[더피알=조성미 기자] 일반적으로 대회라 하면 누가 잘하는지를 뽐내는 것에 본 취지를 두고 있다. 하지만 요즘에는 누가 더 망쳤는지를 겨뤄보는 망한OO대회를 심심치 않게 만나볼 수 있다. 이거 하나 망친 것쯤 아무것도 아니라는 청춘들의 외침인 듯하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망한마카롱사진이나 망한고양이사진 등과 같이 실패작을 모아둔 OO대회 출품작들을 어렵지 않게 만나볼 수 있다.

알록달록 통통하고 동그란 마카롱 꼬끄를 꿈꿨지만, 거북이 등껍질처럼 갈라지거나 변이 연상되는 듯한 괴상한 모양, 모두 흘러내려 하나가 된 모습 등 각양각색의 실패작들이 그 자태를 뽐낸다.

이뿐만 아니다. 옆집 집사는 주인님의 미모를 자랑하는 사진을 가득 담고 있지만, 우리 주인님께서는 카메라만 들면 냥펀치를 날리며 하악질을 한다. 또 고양이 액체설을 증명이라도 하려는 듯 축 늘어진 자태나 괴상한 움직임으로 기막히게 한다.

사실 제과 가운데 어렵기로 소문난 마카롱 만들기나 사람을 집사로 부리는 요물인 고양이 촬영은 난이도가 높은 작업에 속한다. 망한 결과물 자체로도 재미있지만, 그 과정에서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잘 알기에 보는 이들도 공감과 함께 격한 반응을 보인다.

대학 개강시즌마다 반복되는 망한 시간표 대회도 대학생들 사이에선 공감백배다. 인기과목이나 필수과목의 경우 찰나에 마감되기 때문에 치열한 경쟁에서 낙오된 이들의 슬픔이 묻어나는 종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