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5 17:10 (금)
유튜버, 제2의 언론이 될 수 있을까?
유튜버, 제2의 언론이 될 수 있을까?
  • 안해준 기자 (homes@the-pr.co.kr)
  • 승인 2020.03.0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성언론서 다루지 않는 소재 직접 취재 및 콘텐츠화
구독자의 요구 즉각 반영하는 양방향 소통 언론 역할
 

“네이버 검색 상위권 직접 해보겠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시청자 제보소식 전합니다.”
“전문가를 통해 현 정부 문제점을 진단해봅니다.”

[더피알=안해준 기자] 요즘 유튜브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콘텐츠 제목이다. 인플루언서는 물론 모든 크리에이터의 영상에서 볼 수 있는 형식이기도 하다. 직접 현장의 모습을 담아오거나 관계자의 목소리를 청취한다. 확실한 메시지와 정보는 높은 조회수와 구독자 상승으로 이어진다.

마치 방송국 보도나 신문사 뉴스를 보는 듯한 콘텐츠가 사람들에게서 인기를 얻고 있는 것이다. 유튜버들이 제2의 언론과 미디어로 활약하는 시대가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